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지사 "결국 안철수원장이 야권 단일후보 돼"

최종수정 2018.08.16 13:31 기사입력 2012.04.29 09:36

댓글쓰기

[수원=이영규 기자]김문수 경기도지사(사진)는 이번 대통령선거와 관련,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야권이 단일후보를 낼 것으로 내다봤다. 또 유력한 야권 단일후보로 안철수 서울대융합과학기술원장을 지목했다.

그는 아울러 자신이 새누리당 대통령후보가 된다면 야권의 후보를 누르고 필승할 수 밖에 없다는 자신감도 피력했다.
김 지사는 특히 자신은 민생을 챙기고 위대한 통일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적임자이며, 대선 출마에 따른 도정공백 해소를 위해 오해나 공직의 중립성이 훼손되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29일 채널A '대담한 인터뷰'에 출연, '이번 대선에서 야권후보가 단일화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을 받고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결국 야권이 지난 4월 총선에서처럼 모두 반 새누리당 연합을 결성해 단일후보를 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야권 단일후보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누구라고 지목하는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고 또한 여지가 많이 있다"고 전제한 뒤 "다만 안철수 원장이 젊은이들과 지식인, 무당파층 등에서 상당한 인기가 있고, 야권 내 지지도 1위이기 때문에 안교수가 상당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본다"며 안 교수로의 단일화 가능성을 조심스럽게 점쳤다.
그는 하지만 야권에서 누가 단일후보로 나오더라도 자신이 새누리당의 대선후보가 된다면 필승할 수 밖에 없다는 자신감도 피력했다.

김 지사는 "만약에 제가 새누리당에서 박근혜 대표를 꺾고 후보가 된다면 저를 당할 야권후보가 없다고 본다"며 "야권은 민주화의 세력을 중심으로 비판세력, 민주화세력이 중심이 돼 있는데 사실 저만큼 민주화, 비판세력으로 일한 사람이 없고, 서민과의 밀접함도 저보다 더한 사람도 없기 때문에 이런 측면에서 저는 새누리당의 필승카드"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저는 무엇보다 민생을 최우선적으로 하면서 사회 통합을 통해 더 위대한 통일강대국으로 이끌 비전을 제시하고 희생과 헌신을 통해서 이를 실천하겠다"며 자신이 대통령 적임자임을 강조했다.

김 지사는 아울러 도정공백과 관련해서는 "공무원들이 유능하고 나아가 공직사회는 시스템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별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혹시라도 오해가 있거나 공직의 중립성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대한 조심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주변 인물이나 인적 네트워크에 대해서는 "지금 대통령 선거는 여의도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어 경기도에 있다 보니 여러 인맥이 정치적으로 활성화되지 못한 점이 있지만 저는 풍부한 인력, 경험, 자원이 있는 경기도에서 도지사로 6년을 살아왔다"며 "이것을 활용해 탈 여의도, 범 국민정치를 만드는 것이 꿈"이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정치지도자는 대담한 발상의 전환과 행보, 제안 등을 해야만 새로운 역사를 써갈 수 있고, 나아가 정치인으로서 박수를 받을 수 있다"고 강조한 뒤 "대선 후보들의 선심성 복지공약을 검증하기 위해 예산, 세제, 재정, 회계 전문가 등으로 검증단을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