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문수 '이것'만 안하면 대통령 된다는데.."

최종수정 2012.04.28 10:34 기사입력 2012.04.28 10:17

댓글쓰기

"김문수 '이것'만 안하면 대통령 된다는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이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후 도지사직 사퇴와 관련된 논란에 휩싸인 김문수 경기도지사를 향해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했다.

윤 의원은 27일 김 지사에 경어체로 쓴 편지형식의 '하지말고 해주십시오, 4제(題)'의 보도자료를 냈다. 윤 의원은 우선 비난하지 말고 존중해달라고 했다. 그는 "지사님의 16년 동지들이 함께하고 있는 당 아닙니까"라면서 "지사님의 품격과 경륜으로 경선 전 과정이 축제로 승화될 수 있도록 해주십시오"라고 했다.
윤 의원은 둘째로는 "다른 분 얘기 하지 말고 본인 얘기를 해달라"고 했다. 그는 " 대선경쟁이 남 딴지걸기 게임은 아니지 않습니까"라면서 "지사님이 어떤 비전과 가치로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지를 말씀해주십시오"라고 부탁했다.

윤 의원은 셋째로는 사실을 왜곡하지 말고 진실에 충실해달라고 했다. 그는 "박근혜 위원장이 경선 룰 때문에 탈당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사실왜곡이고 가짜주장"이라며 "박 위원장은 2002년에 제왕적이라고까지 불리던 당시의 총재직 폐지와 당권·대권 분리를 요구하다 탈당했었고, 그것이 수용되어 바로 당에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이라도 기억과 사실의 차이를 극복하고 솔직하게 바로잡아주시기 바랍니다"면서 "그리고 지금의 룰도 누구의 요구로 만들어진 것인지 꼭 기억해주십시오"라고 했다.
윤 의원은 마지막으로 남 탓 하지 말고 내 탓 먼저 해달라고 했다. 그는 "누구누구 모두 다 잘못했다고 말씀하시지만, 그래도 누군가라도 잘했더라면 우리나라가 조금은 더 편해지지 않았을까요"라면서 "남 흠집 내는 대선홍보전략 문서가 버젓이 나돌아 다니는 것도 불안한 일이지만, 나는 몰랐다고 주장하는 것도 면구스럽긴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과반 넘기면 돕겠다던 언약에서 말 바꾸기 한 것이 아니라면 생각 바꾸기를 한 것인지도 듣는 이들은 혼란스럽습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 정치가 있을 곳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이라면서 "정쟁의 자리가 아닌 민생의 자리에서 좋은 경쟁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