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소 오염 토양, 친환경으로 되살려

최종수정 2010.12.07 01:48 기사입력 2010.12.06 08:05

댓글쓰기

지질硏 김재곤 박사팀, 비소오염토양 세척기술 개발…1t당 15만원 미만 처리비 들어 경제적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폐광산에서 나오는 유해물질로 땅 오염이 심각한 가운데 지질자원연구원 김재곤 박사팀이 토양오염문제를 풀 수 있는 비소오염토양 복원핵심기술을 개발했다.

김재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구환경연구본부 박사 연구팀은 비소오염토양을 되살리는 ‘비소오염토양 세척복원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지금까지 동전기추출, 열처리, 오염정화식재 등 여러 공법들이 비소오염토양 복원에 써였지만 돈이 많이 들고 복원효율도 낮았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한 비소오염토양 세척기술은 땅 1t당 처리비용이 15만원 미만으로 경제적이면서 효율성도 훨씬 높다.

이 기술은 오염된 땅을 환원제와 산을 함유한 세척액과 반응시키면 토양이 약산성을 띄면서 환원환경을 조성해 비소를 땅 입자로부터 용출시키는 원리를 적용했다.
이 세척공법은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내특허를 출원했고 미국, 일본, 호주 등에서 특허출원이 진행 중이다.

김재곤 박사는 “우리나라의 경우 장항제련소 주변지역 복원사업을 포함해 2000억원 이상의 비소오염토양 복원시장이 이뤄져있어 경제적 파급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비소는 맹독성 발암물질로 채광, 제련, 화석연료 연소, 농약의 제조 및 사용, 목재처리 등 다양한 경로로 땅에 스며들어 오염을 일으킨다. 비소오염 토양은 인류와 생태계에 대한 직접적인 위해는 물론 2차적으로 지하수, 지표수, 농작물오염을 일으키고 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