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평도발]여야 "서정우·문광욱 해병 영면하소서"

최종수정 2010.11.27 10:48 기사입력 2010.11.27 10: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여야는 27일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전사한 고(故) 서정우 하사와 고(故) 문광욱 일병의 영면을 빌며 조의를 표했다.

안형환 한나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모두의 아들인 두 장병을 떠나보내며, 또 부모 형제들의 통곡을 바라보며, 국민들도 함께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느낀다"며 "다시는 이러한 일이 없도록 만반의 준비태세를 갖춰 거룩한 희생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변인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희생한 그대들의 충정은 대한민국의 안보·방어태세를 더욱 강화시켜 나가는데 초석이 될 것"이라며 "사랑하는 조국을 위해서 국민을 대신해 전사한 영령들을 우리 조국 대한민국은 영원히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차영 민주당 대변인도 "두 젊은 장병들이 꽃피우지 못하고 하늘나라에 간 것에 대해서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며 "두 분이 조국을 지키고자 했던 뜻이 이뤄지도록 살아 있는 우리가 나라의 안위를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선영 자유선진당 대변인은 "이제 전쟁 없는 평화로운 하늘나라에서 대한민국의 수호천사가 되어달라"며 "떠오르는 태양처럼 밝고 평화로운 세상에서 부디 영면하라"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