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 두보 詩 담긴 백자호 문화재로 지정

최종수정 2010.10.27 11:15 기사입력 2010.10.27 11:15

댓글쓰기

두보의 시구가 담긴 백자청화산수문호

두보의 시구가 담긴 백자청화산수문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선은 기자]두보의 한시가 남아 있는 백자호가 시 문화재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27일 두보의 시구(詩句)가 산수문(山水문)과 조화를 이룬 '백자청화산수문호(白磁靑華山水紋호壺)'와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嘉禮)인 병인가례(丙寅嘉禮) 때 사용된 '병인가례시명백자청화수복문호(병인가례시銘白磁靑華壽福紋壺)'를 각각 서울시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백자들은 서울시가 2010년 상반기에 '명문이 있는 백자'라는 주제로 실시한 동산문화재(動産文化財) 공모에서 발굴됐다.

서울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정인 '백자청화산수문호'는 19세기 백자호로 산수문과 두보의 시구가 쓰여 있는 구도와 배치가 독특하며 서울역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시 문화재 자료로 쓰일 병인가례시명백자청화수복문호는 항아리의 몸체가 둥근 공 모양을 지녔다. 한글 점각 명문을 통해 1866년 고종과 명성황후 가례 때 사용했다는 출처가 확실하고 병인년이라는 연대가 기록되어 있어 사료적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문화재 지정에 따라 서울시 유형문화재는 285점, 문화재자료는 41점으로 늘어날 전망이며, 시는 각계의 의견수렴을 위해 이번 달 28일부터 30일간 문화재 지정계획을 공고한 뒤 12월 중에 문화재를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정선은 기자 dmsdlunl@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