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2010국감]"관리대상 경찰관 증가..82.3% 지구대 근무"

최종수정 2010.10.07 09:11 기사입력 2010.10.07 09: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도덕성 결여, 비위전력, 도박, 직무태만 등 각종 결격 사유로 특별관리 대상으로 분류된 '관리대상 경찰관'이 증가하면서 이들 가운데 82.3%가 치안의 '최전방'인 지구대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임동규 한나라당 의원이 7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말 현재 관리대상 경찰관은 920명으로 작년 8월말 870명보다 50명(5.7%)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채무과다가 202명(22.0%)으로 가장 많았고, 도덕성 결여 199명(21.6%), 비리요인 177명(19.2%), 직무태만 127명(13.8%), 도박성 21명(2.3%)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98명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193명, 경남 76명, 경북 56명, 인천.전남 각각 55명 순이다.

계급별로는 경사가 530명(57.6%)으로 절반을 넘어섰고, 경위 225명(24.5%), 경장 123명(13.4%), 순경 33명(3.6%), 경감 5명(0.5%), 경정 4명(0.4%)로 집계됐다.
이들 관리대상 경찰의 주요 근무는 지구대가 757명(82.3%)로 가장 많았고, 수사(형사)가 60명(6.5%), 경비 33명(3.6%) 등이다.

임 의원은 "지구대는 시민들과 직접 접촉하는 곳으로 근무자들이 자칫 자기 절제를 하지 못하면 시민들이 위험한 상황에 놓일 가능성이 크다"며 "또 각종 유흥업소 등을 직접 단속하게 되는데, 채무가 많거나, 도덕성 결여, 비리전력, 도박성이 있는 직원들의 경우 유흥업소와 유착 가능성이 크다"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김달중 기자 dal@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