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보, 침수차량 급증에 손해율 비상

최종수정 2010.09.27 08:39 기사입력 2010.09.27 08:39

댓글쓰기

장기보험 손해율도 늘어 하반기 영업적자 불가피

[아시아경제 박정원 기자] 태풍 곤파스에 이어 전국적으로 이어진 집중호우로 침수차량이 잇따르면서 손해보험 업계의 자동차보험 손해율 압박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하반기 영업적자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여기에 손보사의 주력 상품인 장기보험의 손해율 또한 심상치 않은 보습을 보이고 있어 자동차보험에 이어 장기보험도 손해율 파동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벌써부터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인상론이 고개를 들고 있는 이유다.
27일 손보업계에 따르면 태풍 곤파스로 인한 침수차량 신고가 1만여대를 넘어서고 있는 가운데 이번 집중호우호 이한 피해 차량도 회사별로 300건에서 500건에 이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집중 호우가 추석연휴 동안 발생했기 때문에 연휴가 끝난 이번주에는 피해 신고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손보사들이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최근 들어 손해율이 크게 늘어 100%에 육박하는 회사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태풍과 집중호우는 손해율을 더욱 악화시키는 촉진제 역할을 할 전망이다.
손해보험사들의 장기보험 손해율 악화 속도도 더욱 빨라지고 있다. 8월말 현재 중소형 손보사들의 장기보험 손해율은 모두 100%를 육박하고 있으며 대형사들도 80%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손보업계의 장기보험료 매출 비중은 중소형사의 경우 70%, 대형사는 60%대에 달하고 있어 자동차보험보다 오히려 의존도가 높다.

장기보험 손해율은 저축성보험료를 제외한 보장성 위험보험료를 기준으로 산출되기 때문에 자동차보험 손해율 변동보다 회사 경영에 미치는 영향이 더 크다.

장기보험 손해율 악화의 가장 큰 원인은 신계약 부진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신계약이 꾸준히 늘어 과다 보상의 문제점들을 덮어 왔지만 지난해 10월 실손 의료보험 상품 표준화 이후 영업이 부진하자 이것이 표면화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따라 손보사들은 2010회계연도에 최소한 1조원 이상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손보업계는 이미 지난 2009회계연도 자보 손해율이 악화되고 장기저축성적립금 등 비용이 늘면서 1조원 가량의 적자를 기록한 바 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이제는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을 예측할 수 있는 단계를 넘어선 것 같다"며 "보험료 인상이 전혀 효과를 거둘 수 없는 상황이 됐기 때문에 올 회계연도 적자폭이 상당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은 물론 장기보험 손해율 증가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지만 아직까지 뾰족한 방안을 모색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박정원 기자 pjw@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