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버크셔 버핏 지분 감소..25% 밑돌아

최종수정 2010.01.19 17:34 기사입력 2010.01.19 17:34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투자의 귀재’ 워렌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 지분율이 25%를 밑돌 것으로 보인다고 19일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철도업체인 벌링턴 노던 산타페를 260억 달러(약 29조3000억원)에 인수하기 위한 자금 조달이 원인이 될 전망이다. 신주 발행으로 버핏의 지분율이 24% 내외로 떨어질 것이라는 관측.
지난 1966년 40%에 달했던 버핏의 버크셔 지분율은 2006년 32%로 떨어졌다. 지분 축소는 버크셔에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1998년에 보험사 제너럴 리를 인수했을 때도 버크셔의 가치는 크게 상승했다.

버핏은 벌링턴 인수를 발표할 당시 다음 세기에 투자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가 버크셔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 이후의 기업 가치까지 고려해 투자를 단행한 것. 이 같은 평가가 지배적으로 나타나면서 버핏의 지분 하락에도 우려하는 분위기는 전해지지 않는다.

데이비드 카 오크 밸류 캐피탈 매니지먼트의 최고투자담당자(CIO)는 “버크셔가 지금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미국 경제가 점차 장기간에 걸쳐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장기적인 관점에서 벌링턴 인수도 버크셔의 문화를 강화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