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선진그룹, ‘충남 보령과 손잡다’

최종수정 2010.01.18 23:47 기사입력 2010.01.18 14:05

댓글쓰기

충남도, 18일 투자협약 체결…보령 남부산업단지 84만2000㎡에 2013년까지 4000억원 투자

[아시아경제 최장준 기자] 선진그룹이 충남 보령에 대규모로 투자한다.

충남도는 18일 도청에서 박성수 선진그룹 회장, 신준희 보령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보령 남부산업단지 84만2000㎡에 2013년까지 4110억원을 들여 중장비공장을 짓는 투자협약을 맺었다.
선진그룹은 선진정공 등 계열사 5곳과 부품기업 2곳을 보령으로 옮겨 특장차, 굴삭기, 감속기 등 자동차부품과 발전용 산업플랜트를 만든다.

충남발전연구원은 투자협약으로 7600억원의 생산유발과 3273명의 고용창출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성수 선진그룹 회장은 “보령시 투자를 재도약의 계기로 삼아 20여년 쌓아온 특장차 및 굴삭기 제조의 선두주자로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최첨단 공장 및 시설과 보령의 연관산업의 집적화를 바탕으로 세계 대표기업으로 성장, 충남도와 보령시의 경제성장 및 경쟁력의 기초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인화 충남도지사 권한대행도 “선진그룹이 충남에서 세계적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선진그룹은 1985년 희망운수를 세우기 시작, 굴삭기를 만드는 선진정공을 비롯 7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지난해엔 매출 3000억원 이상을 올린 선진그룹은 천안과 당진공장에서 굴삭기와 중형버스, 특장차를 생산 중이다.

[성공투자 파트너] -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최장준 기자 thisp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