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시안게임]'황금 세대' 힘을 보여줘…男 계영 800m 金 도전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銅으로 시작한 황선우, 오늘 계영 800m
"이번에도 한국 新" 자신 "亞 기록도…"
韓 레이스 첫날 순풍에 돛 단 배처럼 순항
오늘 펜싱서 구본길·오상욱 맞대결 기대

자신의 첫 번째 아시안게임을 동메달로 시작한 황선우(20·강원도청)가 남은 종목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계영 800m와 자유형 200m다.


24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올림픽 스포츠센터 수영장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수영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서는 48초04에 터치패드를 찍어 3위를 기록했다. 박태환에 이어 두 번째로 아시안게임 남자 자유형 100m에서 메달을 땄지만 아쉬움이 남는다. 개인 최고 기록인 47초56에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맞수인 판잔러(19·중국)는 46초97로 자신이 보유한 아시아 기록(47초22)을 0.25초나 당기며 우승했다. 중국의 신예 왕하오위(18)도 48초02로 황선우보다 0.02초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황선우는 "판잔러는 떨어져 있어서 거의 보이지 않았고 옆에 있던 왕하오위만 보였다"며 "판잔러가 46초대라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굉장하고 대단한 선수라는 생각이 든다. 따라가기 위해 더욱 열심히 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승부는 막 시작됐을 뿐이다. 황선우는 25일 오후 9시 45분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 김우민(22·강원도청), 양재훈(25·강원도청)과 팀을 이뤄 남자 계영 800m 우승에 도전한다.


이들은 지난 7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신기록(7분04초07)을 합작했다. 올 초 두 차례나 호주에서 전지훈련을 하면서 기량이 급격하게 성장했다.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바라볼 위치에 올라서 '황금세대'라는 별명까지 붙었다.


황선우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에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번 주자인 제가 컨디션 난조로 기록이 안 좋았지만,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는 계영 800m가 대회 일정 앞쪽에 편성돼 체력 관리를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에도 한국 신기록을 쓸 수 있다"고 자신했다. 이호준도 "한국 기록뿐 아니라 일본이 보유한 아시아 기록(7분02초26) 경신도 넘보고 있다"며 선전을 예고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에도 라이벌은 개최국 중국이다. 지난 5월 항저우에서 열린 중국수영선수권대회에서 페이리웨이, 훙진취안, 판잔러, 왕순이 차례대로 역영해 7분07초29에 레이스를 마쳤다. 당시 중국 언론들은 아시안게임에서 7분05초대 또는 7분04초대로 단축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판잔러와의 자유형 200m 맞대결은 27일 벌어진다. 최근 흐름만 보면 황선우의 우세가 점쳐진다. 지난 7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분44초42의 한국 기록을 세우며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회 연속 세계선수권 메달(2022년 부다페스트 대회 2위)을 따냈고, 쑨양의 아시아 기록(1분44초39)에 0.03초 차로 다가섰다. 판잔러의 최고 기록은 1분44초65다. 황선우는 "판잔러와 선의의 레이스를 펼치면, 좋은 기록을 낼 수 있지 않을까"라며 "많이 응원해주시면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 선수단은 메달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날 순풍에 돛 단 배처럼 순항했다. 강완진(홍천군청)과 차예은(경희대)이 태권도 품새 남녀 개인전을 석권했고, 2020 도쿄 올림픽 근대5종 동메달리스트 전웅태(광주광역시청)가 개인전과 단체전을 휩쓸며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첫 2관왕에 등극했다. 펜싱 여자 에페의 최인정(계룡시청)도 송세라(부산광역시청)와 벌인 '집안싸움'에서 금메달을 추가했다. 도합 금메달 다섯 개, 은메달 네 개, 동메달 다섯 개로 종합 순위 2위에 자리했다.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이 합류한 남자 축구 대표팀은 바레인을 3-0으로 완파하고 3연승으로 16강에 올랐다. 쿠웨이트(9-0), 태국(4-0), 바레인을 상대로 열여섯 골을 넣고 한 골도 내주지 않으며 기대감을 키웠다. 남녀 탁구 대표팀도 각각 인도와 홍콩을 누르고 준결승에 진출해 동메달을 확보했다. 남자는 이란, 여자는 일본과 결승 진출권을 두고 25일 맞붙는다.


이날 펜싱에서는 오후 8시 50분에 기분 좋은 '한국 선수 간 라이벌전'이 펼쳐질 수 있다. 남자 사브르 간판인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과 오상욱(대전광역시청)이 2회 연속 아시안게임 결승 대결을 예고했다. 구본길은 이번 대회에서 4연패에 도전한다. 오상욱은 5년 전 자카르타 대회 석패(14-15)의 아픔을 설욕하고자 한다. 두 선수의 예선은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한국 태권도 간판 장준(한국가스공사)은 겨루기 첫날, 남자 58㎏급에서 금메달을 향해 발차기한다. 이번 대회에 첫선을 보이는 태권도 혼성 단체전에서는 박우혁과 서건우(한국체대), 이다빈과 김잔디(삼성에스원)가 출전해 '초대 챔피언' 타이틀을 넘본다. 유도 차세대 간판 이준환(용인대)은 남자 81㎏급에서 아시안게임 개인 첫 금메달을 노린다.


한편 중국은 메달 레이스 첫날 금메달 스무 개 등 메달 서른 개를 수집하며 독주를 시작했다. 북한은 유도 남자 60㎏에 출전한 채광진이 동메달을 획득해 종합 순위 15위에 자리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알고 봐도 열받네" 흥분·분노도 인증샷…'서울의봄' 심박수 챌린지 "꽈추형, 직장내 괴롭힘으로 권고사직 서명" 또다른 폭로 조민, '부적절하다' 식약처 지적에도…"분석해보니 성분 좋아" 또 홍삼 광고

    #국내이슈

  • 질문에 "잠깐 확인 좀" 국회서 폰 꺼냈다 혼난 日고노 스마트폰 하느라 환자 방치한 의료진…결국 '물 과다 섭취'로 사망한 英여성 "최소 1억" 英다이애나 분홍 블라우스, 경매 나온다

    #해외이슈

  • [포토] 민주당, 철회했던 이동관 탄핵안 다시 발의 [포토]D-1 준비된 부산 [포토] 움츠린 출근길

    #포토PICK

  • [포토] 볼보 순수 전기 SUV '볼보 EX30' 국내 최초 공개 포르셰, '아빠들의 드림카' 파나메라 완전변경 모델 공개 현대차, 신형 투싼 디자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전쟁 나면 한 달도 못 버티는 '155㎜ 항력감소 고폭탄' [뉴스속 인물]네덜란드 극우 이끄는 '유럽의 트럼프', 헤이르트 빌더르스 [뉴스속 용어]정의선·블랙핑크가 받은 '대영제국훈장'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