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아마존에서 실종된 아이들 '기적의 생환'…한살배기도 살았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경비행기 추락 뒤 행방불명 40일 만

아마존 열대우림 한복판에서 경비행기 추락으로 실종됐던 아이 4명이 행방불명 40일 만에 발견됐다. 사고 충격과 굶주림을 극복하고 이들이 기적적으로 살아 돌아오게 되자 콜롬비아는 "기적이 일어났다"며 환호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에서 무사히 발견된 아이들과 구조대원들

9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에서 무사히 발견된 아이들과 구조대원들

AD
원본보기 아이콘

9일(현지시간) 콜롬비아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군 당국은 9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인) 구아비아레와 카케타에서 행방불명됐던 아이 4명이 생존해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정부에 공식적으로 보고했다


아이들의 신원은 레슬리 무쿠투이(13), 솔레이니 무쿠투이(9), 티엔 노리엘 로노케 무쿠투이(4), 크리스틴 네리만 라노케 무쿠투이(1)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1일 조종사 포함 어른 3명과 어린이 4명을 태우고 소도시 산호세델과비아레를 향해 날던 소형 비행기가 콜롬비아 남부 아마존 정글인 솔라노 마을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어른 3명은 모두 숨진 채 발견됐는데 여태껏 동승한 아이들의 행방은 알 수 없었다.

그런데 사고 40일 되는 날 아이들이 발견된 것이다. 가장 어린아이는 생후 11개월째 사고를 당했다가 정글에서 첫돌을 맞게 됐다.


아이들은 영양실조 증세를 보이긴 했으나 그 외 건강에 문제는 없다고 전해진다.

1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로 이송된 생존 어린이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10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로 이송된 생존 어린이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에 아이들이 어떻게 무사히 살아남았는지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우선 소형 비행기가 추락 시 앞머리에서부터 땅에 처박히면서 뒤쪽에 타고 있던 아이들은 상대적으로 물리적 충격이 크지 않았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콜롬비아 민간항공청이 작성한 사고 보고서에 따르면 불과 1세로 탑승객 중 가장 어렸던 크리스틴은 추락 당시 어머니 품에 안겨 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아이들은 구조 당국이 수색 작업 중 공중에서 떨어뜨린 생존 키트로 배고픔을 면했을 것으로 분석된다. 이 키트에는 음식을 비롯한 각종 물품이 들어 있었는데, 아이들이 이를 발견해 활용했을 가능성이 높다. 실제 지난달 구조 당국은 아마존 정글 수색 도중 아이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유아용 젖병과 먹다 남은 과일 조각 등을 찾아내기도 했다.

이 아이들이 남미 원주민 후이토토족 출신이라는 점도 혹독한 환경에서 살아남는 데 도움이 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후이토토족은 콜롬비아 남동부, 페루 북부 등에 사는 원주민이다. 콜롬비아 바우페스 지역의 원주민 지도자 존 모레노는 "이곳은 원시림으로 울창하고 위험한 곳"이라면서 "아이들은 살아남기 위해 공동체에서 얻은 지식, 즉 조상의 지식을 활용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조 당국은 또 아이들 할머니가 후이토토족 언어로 "더 이동하지 말라"고 외치는 걸 녹음해 이를 헬기로 방송하기도 했다.


'기적의 아이들' 4명은 10일 현재 콜롬비아 수도 보고타로 무사히 이송됐다. 이들은 모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검사받을 예정이다. 구스타보 페트로 콜롬비아 대통령은 아이들의 생존 소식에 트위터에 '온 나라의 기쁨'이라고 썼다.


콜롬비아 군 당국이 명명했던 이 아이들 구조 작전명은 '에스페란사'(스페인어로 희망이라는 뜻)다.

지난달 1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에 추락한 소형 비행기 모습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지난달 1일(현지시간) 아마존 정글에 추락한 소형 비행기 모습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사표쓰고 소나 키워" 신발로 임직원 폭행한 女조합장 '오징어 게임' 스튜디오에 대형 수조 생겼다 "부장검사 X화났다는데? ㅋㅋㅋㅋ" MZ조폭들의 조롱

    #국내이슈

  • 日 별명도 '세계서 가장 더러운 산'…후지산, 세계유산 취소 가능성까지 1박 최소 240만원…나폴레옹·처칠 머물렀던 '세계 최고호텔' 어디길래 "온 행성이 김정은 주목"…北, '방러 성과' 억지 찬양

    #해외이슈

  • [포토]한 총리 해임건의안, 野 주도 본회의 통과…헌정사상 처음 경남서 세찬 비바람에 신호등 기둥 ‘뚝’ … 인명피해 없어 [포토] 민주 "이재명, 본회의 불참...체포동의안 신상 발언 없어"

    #포토PICK

  • 현대차 "안드로이드 오토·애플 카플레이, 무선으로 즐기세요" 기아, 2000만원대 레이 전기차 출시 200만원 낮추고 100만㎞ 보증…KG 새 전기차 파격마케팅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스티브 잡스 아들이 설립한 암치료 VC ‘요세미티’ [뉴스속 용어]항저우 아시안게임서 첫 정식종목 된 '브레이킹' [뉴스속 용어]기후변화로 바닷길 더 밀린다?…'파나마운하'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