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싼데 괜찮네" PB 사러 왔다 쇼핑 더한다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홈플러스 PB 1~5월 온라인 매출 27%↑
1000원 국수 일주일 만에 1만개 판매
PB 차별화에 매출↑·채널 방문 유인 효과

고물가에 '짠물 소비'가 확대되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대표 상품인 판매 채널 자체 브랜드(PB) 상품이 효자로 등극했다. 대형마트와 편의점, e커머스까지 최근 차별화 상품 개발을 확대하면서 각 사의 PB 매출 기여도가 높아지고 있는 데다, PB가 고객 방문을 이끄는 '유인상품'으로도 작용하면서 매출 확대 시너지 효과까지 거두고 있다.


모델들이 4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강서점에서 홈플러스 PB인 '홈플러스시그니처' 인기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홈플러스].

모델들이 4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강서점에서 홈플러스 PB인 '홈플러스시그니처' 인기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사진제공=홈플러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홈플러스는 올해 1~5월 PB '홈플러스시그니처'의 온라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증가했다. 가성비 상품 수요가 급증하면서 지난달 1000원 PB 상품은 190만개 이상 판매됐다. 특히 홈플러스시그니처 간편국수(비빔국수·잔치국수·바지락칼국수)는 출시 일주일 만에 누적 판매량 1만개를 넘어섰다. 지난 4월 출시된 홈플러스시그니처 초코볼·캔디 역시 3주 만에 4만 개 이상 팔렸다. 홈플러스는 "현재 3000여종을 운영 중인 대표 PB 홈플러스시그니처뿐 아니라 우유·콩나물 등을 취급하는 '심플러스', 간편식을 선보이는 '홈플러스시그니처 홈밀' 등도 올해 집중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마트 역시 같은 기간 전체 PB 매출 신장률이 10%를 웃돌았다. 지난해 리뉴얼한 가정간편식(HMR) PB '요리하다'에 더해, 지난 3월 론칭한 그로서리(식료품) PB '오늘좋은'이 효자 역할을 했다. 오늘좋은은 '효율적이고 편안한 쇼핑을 지향하는 3040 워킹맘'으로 타깃 고객 범위를 세분화해 중앙연구소와 함께 품질을 고도화한 한편, '헬시플레저(건강 관리에 즐거움을 부여)', '제로' 등 최신 트렌드를 더해 소비자 이목을 끌었다. 그 결과 오늘좋은 상품은 주요 카테고리에서 판매량 1위를 달성하고 있다. '오늘좋은 단백질바'는 전체 시리얼바 판매량의 20%를 차지했다. '오늘좋은 흑미밥, '오늘좋은 복숭아 아이스티 제로' 역시 해당 카테고리에서 판매량 2위 상품보다 2배가량 많은 판매량으로 1위를 기록, 카테고리 성장세를 이끌고 있다.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고객이 롯데마트의 그로서리 PB '오늘좋은 흑미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롯데마트].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고객이 롯데마트의 그로서리 PB '오늘좋은 흑미밥'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롯데마트].

원본보기 아이콘

e커머스에서도 PB 열풍이 불고 있다. 컬리는 올해 1~5월 컬리스, 컬리프레시365(KF365), 컬리세이프365(KS365) 등 PB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다. 컬리스는 동물복지 유정란, 국산콩 두부, 데일리 물티슈, 유린기 등이, KF365는 1+등급 무항생제 특란, 1+한우 국거리, 감자, 화장지 등의 판매 순위가 높았다. 쿠팡 역시 PB 판매가 늘면서 지난 3월 기준 중소 협력사 매출이 36% 증가하기도 했다. PB 인기에 11번가는 이달 중소 제조사와 공동기획으로 출발한 브랜드 '올스탠다드'를 PB로 확장, 첫 번째 PB 상품을 내놨다. 쌀떡볶이, 닭갈비 등 냉동 HMR을 시작으로 PB 상품을 확장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업계는 고객이 각 채널에 방문해야 하는 이유로 PB 상품을 내세우면서 채널 경쟁력을 높이는 데 PB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경기 침체 우려가 짙은 상황일수록 필수 소비재 가성비를 꼼꼼히 따지는 경향이 있어, PB 상품의 인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기존 상품이 가성비에만 중점을 뒀다면, 이젠 가격 매력뿐 아니라 글로벌 트렌드를 반영한 명확한 콘셉트를 갖추고 해외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차별화 전략을 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尹탄핵 청문회' 시작부터 아수라장…"퇴거하라" vs "위원장이 나가라"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 '집값 거품 터질라'…국민·신한·우리, 금리 또 올렸다

    #국내이슈

  • '역대급 상태' 공룡화석, '역대 최고가' 620억에 팔려 "암살서 살아남은 트럼프와 대비" 바이든, 사퇴 압박 속 코로나19 재확진(종합) "김연아 떠난 후에야 1등 할 수 있었다"…아사다 마오, 13년 만 심경 고백

    #해외이슈

  • [포토] 채상병 1주기 추모하는 시민들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 물보라 일으키며 달리는 차량

    #포토PICK

  •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사전계약 7000대 돌풍, 르노 '콜레오스' 부산서 양산 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