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외국인 카지노, 코로나 암흑 지나 실적 '숨통'(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파라다이스·GKL 1분기 나란히 흑자전환

일본 VIP 드롭액 증가 영향
하반기 중국 등 고객 유입 확대 기대
강원랜드도 영업익 전년比 561.9%↑

코로나19로 휘청이던 외국인 전용 카지노들이 올해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실적 반등에 숨통이 트였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일본 무비자 관광이 재개되면서 고객 유입이 증가한 결과다. 방역 규제 완화와 항공노선 증편 등 관광객 유치를 위한 여건이 개선된다면 중국과 홍콩 등 마케팅 지역을 확대해 올해 영업 정상화에 한층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카지노 입구[사진제공=파라다이스]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 카지노 입구[사진제공=파라다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대표적인 외인 카지노 업체 파라다이스 는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9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255억원)와 비교해 흑자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0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915억원으로 92% 증가했고 순이익도 95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자회사별로는 파라다이스 카지노 매출이 710억원으로 1년 새 129% 뛰었고, 파라다이스 세가사미 카지노 매출은 178.5% 증가한 634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파라다이스 카지노의 총 드롭액(고객이 칩 구입을 위해 지불한 금액)은 1조2640억원으로 전분기(1조2480억원)보다 소폭 늘었고, 전년 동기(3590억원)와 비교해서는 3배 이상 증가했다. 이 가운데 일본 VIP 고객의 드롭액 비중이 56%로 가장 높았다.


파라다이스 관계자는 "지난해 7월부터 일본인 VIP 고객이 본격적으로 입국했고 일본과의 무비자 정책이 재개되면서 일본 시장과 매스(대중) 고객 시장 중심의 매출이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제로 코로나' 기조 완화와 항공노선 증편으로 하반기 중국 시장의 점진적 회복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외국인 카지노, 코로나 암흑 지나 실적 '숨통'(종합) 원본보기 아이콘

외국인 카지노 공기업 그랜드코리아레저( GKL )도 1분기 영업이익이 27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영업손실 132억원)와 비교해 흑자전환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1092억원으로 133% 증가했고 순이익은 216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이 기간 GKL이 서울 강남과 용산, 부산 등 3곳에서 운영 중인 카지노 영업장에서 발생한 드롭액은 75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1.3% 뛰었다. 카지노 입장객은 14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6만8000명) 113% 늘었다.

GKL 관계자는 "일본 VIP 고객을 보다 많이 유치하기 위해 도쿄와 오사카 등에서 현지 모객 활동을 강화하고, 대만이나 홍콩, 몽골 등 다른 지역에서도 해외 마케팅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내·외국인 모두 출입할 수 있는 강원랜드 도 1분기 영업이익이 69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61.9% 증가했다. 매출은 35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9% 늘었고 순이익은 1015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서며 실적이 반등했다. 1분기 강원랜드 매출 가운데 카지노 부문 매출이 3060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59.2% 증가했고, 총 드롭액은 1조5005억원으로 50.3% 늘었다. 입장객 수는 62만4557명으로 75%나 뛰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女손님은 적게, 男그릇은 가득…음식량 남녀차별 재점화 "보기 민망…10년전 '강남스타일'이 웬 말" 엑스포 PT에 혹평 일색 "알고 봐도 열받네" 흥분·분노도 인증샷…'서울의봄' 심박수 챌린지

    #국내이슈

  • 5달러 치마·9달러 청바지로 '충격'…美상장까지 하는 패션기업 혀 검푸르게 변하다 사망…한달 5건 발생 '청설병'에 비상걸린 英 질문에 "잠깐 확인 좀" 국회서 폰 꺼냈다 혼난 日고노

    #해외이슈

  • [아경포토] '상봉터미널, 결국 추억속으로...' "대역전극 어디 갔나" 엑스포 수혜주 줄줄이 폭락 [포토] 민주당, 철회했던 이동관 탄핵안 다시 발의

    #포토PICK

  • 출시 앞둔 '사이버트럭' 생산 어려움…"테슬라, 무덤을 팠다" [포토] 볼보 순수 전기 SUV '볼보 EX30' 국내 최초 공개 포르셰, '아빠들의 드림카' 파나메라 완전변경 모델 공개

    #CAR라이프

  • [뉴스속 인물]투자 귀재의 단짝 '찰리 멍거' 사망…버핏과 64년 우정 끝 이별 [뉴스속 용어]전쟁 나면 한 달도 못 버티는 '155㎜ 항력감소 고폭탄' [뉴스속 인물]네덜란드 극우 이끄는 '유럽의 트럼프', 헤이르트 빌더르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