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엑스포 개최지 '분수령' 총회유세 내일 시작...최태원, 파리 날아가 총력전

최종수정 2022.11.27 15:00 기사입력 2022.11.27 15:00

28~29일 파리 국제박람회기구 총회 참가
상의, 삼성·SK·현대차 등 민간 대표단 파견
유치전 '분수령' 프레젠테이션 관심 고조

지난달 26일 부산 해운대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태평양 도서국 외교장관 간담회에서 최태원 2030부산세계박람회 공동유치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이날 최태원 위원장과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등은 태평양도서국 외교장관들에게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서윤 기자] 2030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파리 유세'가 28일 열린다.

27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한국의 엑스포 유치 민간위원장인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SK그룹 회장)은 다음날부터 이틀간 프랑스 파리 제171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 참석,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나선다.


이번 총회는 후보국들이 지난 9월 ‘공식 유치 신청서’를 제출한 후 처음 열리는 총회다. 유치국 선정을 1년 앞두고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 등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일 전망이다.

한국은 최태원 민간위원장을 비롯해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김동욱 현대자동차 부사장 등 민간 대표단을 구성해 정부 대표단과 합심하여 유치전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회원국과 개별접촉 통한 지지층 결집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실제로 ‘민관 원팀 코리아’ 전략은 경쟁국과 차별화되는 점으로 그간 많은 국제행사 유치전에서 큰 활약을 발휘해왔다”며 “88 서울 올림픽, 2002년 월드컵,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국내 기업의 유치전 참여는 역전 발판이 돼 결국 최종 유치까지 끌어낸 만큼 이번에도 기업들의 활약에 거는 기대가 크다”고 강조했다.


민간 대표단은 총회 기간 정부 대표단을 지원하고 회원국과의 개별접촉을 통해 한국의 엑스포 유치 준비 상황을 설명하며 유치 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BIE 회원국 대표 등 관련 인사들을 초청하는 리셉션을 여러 차례 개최해 다층 접촉을 통한 지지층 결집에도 나선다.

박동민 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 사무국장은 “정부와 민간이 치밀한 역할 분담을 통해 빈틈없는 교섭 일정을 수립했다”며 “한국 기업과의 비즈니스 협력을 원하는 국가들이 많다는 점을 십분 활용해 짧은 시간에 밀도 높은 활동을 펼쳐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 프레젠테이션 기획 단계부터 참여…차별화 전략 제시

이번 171차 총회는 특히 2030 엑스포 유치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한국을 포함한 경쟁국들이 3차 프레젠테이션을 29일 오전 실시할 예정으로, 이 프레젠테이션이 내년 11월 최종 발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지난 6월 2차 프레젠테이션에서 한국은 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의지를 국무총리가 영어와 불어를 혼용해 발표하는 등을 통해 잘 전달했다는 평가를 받은 바 있다. 이번 3차 프레젠테이션에서는 인류가 당면한 과제에 대한 해법을 함께 모색하는 미래세대 플랫폼으로서 부산엑스포 의미와 가치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최태원 회장은 프리젠테이션 기획 단계부터 직접 참여해 경쟁국과 차별화하는 전략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과 다른 새로운 형태의 프레젠테이션을 구성하여 국가·세대를 불문하고 부산엑스포가 세계인들과 나누고자 하는 의미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최 회장이 이끄는 민간위원회는 삼성, SK, 현대차 , LG , 롯데, 포스코 등 12개 국내 주요 대기업들로 구성돼 있다. 지난 6개월 동안 글로벌 네트워크를 총동원해 70개 회원국을 방문하고 지지를 요청했다. 민간위 사무국을 운영하는 대한상의는 회원 기업별 특성에 맞춰 중점 담당 국가를 선정해 맞춤형 유치 활동을 지원하는 차별화된 유치 전략을 가동하고 있다.


5년마다 열리는 세계박람회는 올림픽, 월드컵과 더불어 세계 3대 국제행사다. 한국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이탈리아, 우크라이나가 이미 유치신청서를 제출한 가운데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는 내년 11월 BIE 총회에서 비밀투표로 결정된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반가움에 캄보디아 환아 번쩍 안은 김건희 여사 할머니 내쫓더니 돌연 업은 사진…"경찰이 연출쇼 하나" 역풍 탕수육에 담배꽁초 튀김…항의하니 "전분 회사서 딸려와"

    #국내이슈

  • "에이즈 보균자로 꾸려진 부대" 러 용병 실태 폭로 "NFT 나도 샀어요" 무작정 홍보한 마돈나, 집단소송 당해 2m '돈탑' 쌓고 성과급 잔치 中기업…1인 9억도

    #해외이슈

  • 윤상현, 남진 '러브샷' 사진공개…"이런 모습이 진짜" [뉴 목동, 언제쯤]②세대당 주차대수 '0.6'…목동은 주차가 두렵다 "2030년이면 밤하늘 별 못 볼 수도"…인공위성 때문에

    #포토PICK

  • 美서 최고연비 찍은 아이오닉6, 韓보다 0.1 낮은 이유는 ‘이것’ 현대차, 변동금리 신차할부 출시…3개월 단위 메르세데스-벤츠, EQS 전기 SUV 국내 출시…최대 주행거리 459km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한국 31위 '부패인식지수(CPI)' [뉴스속 기업]구글이 주목한 K슬립테크 '에이슬립' [뉴스속 용어]尹대통령이 강조한 '스튜어드십'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