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옴시티도 러브콜한 네이버 '디지털 트윈'

최종수정 2022.11.23 13:11 기사입력 2022.11.23 13:11

네이버클라우드,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 아이' 출시
최첨단 사옥 1784에도 적용...네옴시티 수주전 본격화

서울 강남 일대의 고정밀지도 [사진출처=네이버랩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유리 기자] 네이버가 사우디아라비아의 스마트 도시 프로젝트 '네옴시티'에서 관심을 보인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ARC eye)'를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 공간을 가상에 그대로 구현하는 기술로 스마트 시티 구현에 기반이 된다. 네이버는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트윈 솔루션을 통해 사우디뿐 아니라 글로벌 파트너 발굴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현실 공간·사물 통째로 스캔해 가상세계로

23일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 제2사옥 '1784'에 적용된 디지털 트윈 솔루션 ‘아크아이’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통해 출시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트윈은 현실의 공간이나 사물을 통째로 스캔한 가상세계다. 로봇이나 자율주행차가 다니는 데 필요한 고정밀지도 구현부터 도시 모니터링, 환경 변화에 따른 시뮬레이션 등에 필요한 스마트 시티 인프라 기술이다.

아크아이는 매핑 로봇(M2), 백팩 등 각종 기기를 통해 도시라는 대규모 공간을 고정밀 매핑 및 측위 기술을 통해 가상세계로 복제한다. 쇼핑몰, 공항, 지하철역, 고층빌딩 등 거대한 일상 공간을 디지털 트윈으로 구축하고자 하는 기업과 단체의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핵심 기술, 전문 장비, 클라우드 인프라까지 통합 제공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구체적으로 ▲매핑 로봇, 백팩 등 디바이스 ▲디지털 트윈 데이터 구축 ▲인공지능 기반 측위(Visual Localization)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2D 지도 제작 도구까지 클라우드 완전 관리형으로 제공한다. 공간 데이터 설계, 프로세싱, API 서비스 등 디지털 트윈을 구축하는 모든 단계는 기능별로 세분화해 사용할 수도 있다. 모든 데이터가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되기 때문에 보안 수준과 확장성을 확보, 글로벌 진출에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클라우드에 대규모 데이터 저장, 사업 초기 대규모 투자 부담 덜어

특히 사업자 입장에서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저장하고 프로세싱해 안정적인 비즈니스 운영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예를 들어 디지털 트윈 영역을 고도화하거나 일부를 변경할 경우 필요한 부분만 최소한으로 작업할 수 있다. 요금은 리소스 사용량만큼 부과하기 때문에 사업 초기 대규모 투자 부담을 덜 수 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전략&기획 총괄 상무는 “네이버의 디지털트윈 솔루션은 글로벌에서도 인정받는 연구·개발(R&D) 기술력과 다양한 공간에서 실제 테스트를 거치며 쌓아온 경험, 노하우가 모두 집약돼 있다”며 “자체 구축형 상품이 아닌 클라우드 완전 관리형으로 출시해 별도 설치 없이 콘솔에서 데이터 프로세싱부터 API 생성까지 지원해 차별화를 더했다”고 강조했다.

네이버는 디지털 트윈 솔루션과 클라우드, 로보틱스 등 자사 기술을 결합해 네옴시티 수주전에도 뛰어들었다. 사우디 측이 네이버 기술력에 관심을 나타내면서 이달 초 네옴시티 국토교통부가 꾸린 수주 지원단과 사우디를 방문했다.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랩스 등 주요 실무자가 참여한 '팀 네이버'는 사우디 정부 주요 관계자들과 만나 핵심 기술력을 선보였다.


사우디 정부는 네옴시티를 통해 로봇과 인간이 공존하는 미래형 인공지능(AI) 도시를 구현할 계획이다. 높이 500m의 수직형 도시의 정밀한 측위나 매핑 기술을 비롯해 로봇 구동 노하우 등 네이버의 최첨단 ICT 기술에 관심을 나타내는 이유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지난 7일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구체적인 계약 등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전망하기 어렵다”면서도 “이번 사우디 방문은 로봇,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스마트 건물 및 스마트 도시 구축과 관련해 네이버가 가진 최첨단 ICT 기술력을 글로벌 기업 파트너들에게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리 기자 yrchoi@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잘 나가던 반포 아파트 8개월 만에 10억원 넘게 '뚝' '강의계획서_양궁_기보배.hwp'…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국내이슈

  • '10조원 쏟아부었는데'…日미쓰비시, 제트기 개발 착수 15년만 중단 선언 지진 사망자 1만명 넘은 튀르키예, '지진세' 논란 확산…"어디로 빼돌렸나" "한국서 커피3잔, 여기선 담요 5개"…한글로 지원 호소한 튀르키예인

    #해외이슈

  • 김일성→김정일→김정은→김주애?…외신도 北후계자 주목 숨진 딸 손 못 놓는 아버지…전세계가 울고 있다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포토PICK

  • 현대차그룹, 美 자동차지 ‘최고의 차’ 4개 부문 석권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CAR라이프

  • [뉴스속 기업]와이콤비네이터…챗GPT 샘 알트먼도 여기 출신 [뉴스속 용어]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에 맞서는 '하얀헬멧'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