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안젤리나 졸리 "피트, 아이 목 조르고 때려"…이혼 발단된 기내 난투극 상황

최종수정 2022.10.05 14:00 기사입력 2022.10.05 14:00

졸리 측, 와인농장 맞소송에서 당시 상황 폭로
"브래드 피트가 졸리와 자녀들에게 포도주 들이붓고 폭력 행사"

안젤리나 졸리와 브래드 피트. 사진=AP 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방제일 기자] 안젤리나 졸리가 전 남편 브래드 피트와 2016년 벌인 기내 난투극 상황을 더 상세하게 공개했다.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졸리는 피트가 제기한 프랑스 와인 농장 관련 손해배상 소송에 대한 맞소송을 로스앤젤레스 법원에 제기했다.

할리우드 대표 스타 커플이었던 졸리와 피트는 2016년 9월께 자녀 6명과 함께 2주간 휴가를 마치고 캘리포니아주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심하게 다퉜다. 이 싸움으로 결국 두 사람은 이혼했다.


지난 8월 기내난투극 상황에 대한 졸리의 진술을 담은 미국 연방수사국(FBI) 수사 보고서가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이번 법원에 낸 소장에서 졸리는 더 심각한 폭력 상황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소장에 따르면 사건은 피트와 졸리가 기내 화장실에서 싸우면서 시작됐다.

피트가 졸리의 머리와 어깨를 잡고 흔들다가 화장실 벽 쪽으로 밀쳤고 졸리와 자녀들에게 술을 쏟아부었다는 게 졸리 측의 주장이다.


법원 제출 문서에서 졸리 측은 "아이 중 한 명이 졸리를 변호하자, 피트는 아이에게 달려들었고 졸리는 뒤에서 피트를 필사적으로 붙잡았다"며, "피트는 졸리를 떼어내기 위해 비행기 좌석 쪽으로 몸을 던졌고 졸리는 등과 팔꿈치를 다쳤다"고 설명했다.


졸리 측은 이 과정에서 피트가 아이 중 한 명의 목을 졸랐고 다른 한 명의 얼굴을 때렸다고 주장했다.


피트와 졸리 사이에는 매덕스, 팍스, 자하라, 샤일로, 쌍둥이 비비안느와 녹스 등 6명의 자녀가 있다. 사진=EPA 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할리우드 최고의 커플이었던 브래드 피트와 안젤리나 졸리는 2005년 영화 <미스터 & 미세스 스미스>를 촬영하며 연인이 됐다.


긴 연애를 이어가던 두 사람은 함께 봉사하고 아이를 입양하는 등 사실상 부부와 다름없이 지내다가 2014년 결혼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결혼 생활은 2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졸리가 피트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하면서 두 사람은 법정 다툼을 시작했다.


당시 안젤리나 졸리는 피트가 아이들을 학대했다며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 피트와 졸리 사이에는 매덕스, 팍스, 자하라, 샤일로, 쌍둥이 비비안느와 녹스 등 6명의 자녀가 있다.


한편, 피트와 졸리는 2008년 함께 2840만 달러(약 400억원)에 사들인 프랑스 포도밭 샤토 미라발 양조장 매각을 두고도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다.


피트는 올해 초 졸리가 자신 몰래 샤토 미라발 지분 절반을 매각하자 계약권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졸리 측은 "피트가 졸리에게 자녀에 대한 피트의 신체적, 정서적 학대에 대해 법정 밖에서 말하지 않는 비밀유지 계약에 서명할 것을 요구해왔다"며 "이 때문에 피트 측 법률 대리인과 논의가 결렬됐다"고 주장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강민경 '하와이에서 공개한 근황'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국내핫이슈

  • [포토] 김세정 '여신의 아우라' [포토] 박보영 '러블리 미모' [포토] 안유진 '상큼 비주얼'

    #연예가화제

  • [포토] 여자아이들 우기 '도발적 뒤태' [포토] 서현 '막내의 반전 성숙미' [포토] 엄정화 '명불허전 댄싱퀸'

    #스타화보

  • [포토] '발리댁' 가희, 탄탄한 복근 [포토] 강지영 '반전 뒤태' [포토] 지민 '크롭티의 정석'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