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묘한 끌림"…박효주 미스터리 공포, 가을 관객 '미혹'할까(종합)

최종수정 2022.09.26 16:58 기사입력 2022.09.26 16:58

영화 '미혹' 언론시사회

사진=엔케이컨텐츠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결국 사람이 가장 무서운 거죠." 배우 박효주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미혹' 언론시사회에서 "인간이 미쳐가면서 공포심을 가지는 모습에 강하게 끌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음달 19일 개봉하는 '미혹'은 아이를 잃고 슬픔에 빠진 가족이 새로운 아이를 입양하게 되면서 기이한 일들이 벌어지게 되는 미스터리 공포 영화다. 박효주·김민재·차선우(바로) 등이 출연한다. 이날 김진영 감독은 "나쁜 기억이나 상처를 이용한 마귀에 대해 접하고 아픈 상처에 휘둘리는 인물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고 기획 배경을 전했다.

기이한 일을 겪는 엄마 현우를 연기한 박효주는 "촬영 중 안면마비를 겪었다"며 "얼굴이 마비되는 것이 공포였다"고 털어놨다. 그는 "처음에는 설레기보다 두려웠다. 쉽지 않겠다고 느껴서"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시나리오의 잔상과 오묘함이 저를 끌어당겼다"고 말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사진=엔케이컨텐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이의 입양을 결정하고 가정의 평화를 바라는 남편 석호를 연기한 김민재는 "두려움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제목처럼 가족 안에서도 안갯속에 방향도 못 찾는다. 창작적인 면에서 호기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눈앞에서 일어나는 관계적인 공포, 트라우마가 얽히고설키면서 공포를 준다"고 했다.


그룹 비원에이포(B1A4) 출신 차선우는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듯 행동하는 이웃 청년 영준으로 분한다. 그는 "매력적인 캐릭터에 끌렸다"며 "흔한 공포가 아니라 독특한 소재가 좋았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저수지 촬영이 힘들었다는 그러면서 "추운 날씨가 또 다른 공포로 다가왔다"고 했다.


차선우에 대해 박효주는 "눈빛이 묘했고 희한하다고 할 정도로 좋은 눈을 가진 배우"라고 했다. 이어 "눈빛 덕에 순간순간 몰입했다"고 덧붙였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르포]방안엔 침대, 휴지통엔 콘돔…청소년 북적이는 '룸카페'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국내이슈

  • 튀르키예, 7.8 강진으로 사망자 3500명 넘어…추가 피해 우려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해외이슈

  • 서울시가 추모공간으로 제안한 녹사평역 지하 4층…어떤 곳이길래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 "픽업트럭 큰형님 왔다"…GMC 시에라 국내 출시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CAR라이프

  • [뉴스속 그곳]北 위험도 상향 평가한 '스팀슨센터'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