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애니플러스, 모든 계열사 고른 성장…영업이익 급증

최종수정 2022.05.17 10:27 기사입력 2022.05.17 10:27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 애니플러스가 창립 후 1분기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애니플러스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액 140억원, 영업이익 48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64%, 영업이익은 66% 증가했다. 자회사가 모두 영업이익 기준 흑자를 달성했다. 미디어앤아트 매출액이 빠르게 늘고 있다.

애니플러스와 자회사가 고르게 성장하면서 앞으로 전망도 밝다. 애니플러스는 올해 1분기 대표작인 ‘진격의 거인’ 신규 시즌, 극장판 흥행으로 역주행 효과를 누린 ‘주술회전’ TV 시리즈 등을 앞세워 실적이 좋아졌다. 아시아 지역에서 기존 넷플릭스(Netflix)에 이어 디즈니플러스(Disney+) 및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에도 작품을 공급하면서 OTT 매출이 증가했다.


자회사인 미디어앤아트는 총 42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요시고 사진전’을 포함한 전시작이 흥행하는 데 성공했다. 드라마 제작사 위매드도 ‘옷소매 붉은 끝동’의 인기가 이어지며 영업이익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전승택 애니플러스 대표는 "모든 자회사 매출액 증가와 영업이익 흑자 달성을 통한 분기 역대 최대 실적이라 의미가 있다"며 "애니메이션, 전시, 드라마 등 모든 분야에 걸쳐 준비한 라인업을 고려하면 앞으로 실적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애니플러스는 지난 4월 올해 최대 기대작 중 하나인 ‘스파이 패밀리’를 일본 현지와 동시에 방영하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미디어앤아트는 ‘레드룸: 러브 이즈 인 디 에어(Red Room: Love Is in the Air)’, ‘포에틱 AI(Poetic AI)’등의 전시작을 선보였다.


위매드도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가슴이 뛴다’를 제작 초기부터 자체 예산을 투입해 독자적인 저작권을 보유하는 형태로 준비하고 있다. 올 3분기 내 제작을 목표로 미주, 아시아, 일본 등 권역별 주요 방송사, OTT 플랫폼과의 선판매 협상을 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송혜교 '압도적인 미모'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