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함양 상백리 고분군 출토 ‘50년 만의 귀향’…특별전시 예정

최종수정 2021.12.07 17:20 기사입력 2021.12.07 17:20

댓글쓰기

함양 상백리고분군에서 출토된 갑옷. [이미지출처=함양군]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경남 함양군에서 발굴된 가야시대 고분군인 ‘상백리 고분군’에서 출토된 갑옷 등 199점의 유물이 50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왔다.


7일 함양군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지난 9월 ‘상백리 고분군’ 출토 유물에 대해 국가 귀속으로 조치함에 따라 기존에 보관해 왔던 동아대학교박물관과 유물 인수 여부를 협의한 끝에 이번 달 3일자로 함양박물관으로 이관했다.

이관된 물품은 지난 1972년 2월 함양군 수동면 상백리 일원에서 농지평야를 구간 정리하던 중 일부가 발견된 뒤 그 다음달인 3월에 나흘에 걸쳐 동아대학교박물관이 긴급 발굴한 유물이다.


발굴 당시 유적지 대부분이 경작으로 이미 많이 훼손된 상태였지만, 가야시대 굴식 돌방무덤(橫穴式石室墳) 8기가 발굴됐고, 토기를 비롯한 많은 부장 유물도 수습됐다. 그 중에는 등자(발걸이)를 비롯한 마구류와 비늘갑옷(札甲) 및 판갑옷(短甲) 등이 포함돼 있었다.


함양박물관은 이들 유물 가운데 대도 등 12점을 동아대 박물관에 장기 대여해 왔으나, 이번 문화재청의 국가귀속 조치에 따라 앞으로는 다른 유물로 교체해가며 상백리 고분군 출토유물을 직접 전시할 방침이다.

지난 2016년 12월 13일 국가문화재 보관관리처로 지정된 함양박물관은 2018년 함양 농업기술센터조성부지 내 발굴 유물을 비롯해 현재 2090점의 유물을 보관·관리하고 있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에 이관된 유물은 수장고에 보관돼 있다”며 “향후 유물 사진촬영, 훈증처리, 금속유물의 보존처리를 거쳐 특별전시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순경 기자 tkv012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프리지아 '큐티 섹시의 정석' [포토] 설하윤 '건강미 넘치는 몸매'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국내핫이슈

  • [포토] 한예슬 '동안 미모' [포토] 나연 '시크한 매력' [포토] 노제 '시크한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고소영 '20대 뺨치는 50대' [포토] 최진실 딸 최준희 "시집 가는 것 아냐" 사진 해명 [포토] 장원영 '개미 허리'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파티룩의 정석' [포토] 제시 '화려한 비주얼' [포토] 한혜진 '톱모델의 위엄'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