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진중권, 이재명 '尹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에 강력 비판

최종수정 2021.11.09 10:30 기사입력 2021.10.17 21:28

댓글쓰기

진중권 "잔머리 굴리면 지켜보는 국민들은 더 열 받아"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현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실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이 후보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예비후보는)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며 "구속될 사람은 이재명이 아니라 윤석열 후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1년 대검이 부산저축은행을 대대적으로 수사했는데 수사 주임 검사는 중수2과장 윤 후보였다"며 "개발이익 환수 전쟁에서 국민의힘과 토건 세력 기득권자들과 싸워 5503억원이나마 환수한 것이 이재명이고, 그 반대쪽에 서 있는 윤 후보에겐 이해 못 할 우연이 너무 많다"고 했다.

이를 두고 같은날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그냥 나오는 대로 마구 질러댄다. 물귀신 작전도 개연성이 좀 있어야지"라며 "다급한가 보다. 그렇게 잔머리 굴리면 지켜보는 국민들은 더 열 받는다"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지금 이 후보에게 허용된 선택지는 둘이다. 몰랐으면 박근혜, 알았으면 이명박"이라며 "둘 중에 하나를 골라야지. 알았거나 혹은 몰랐거나. 논리적으로 그밖에 다른 길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라. 안 것도 아니고, 모른 것도 아닐 수는 없지 않나”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내릴 수 있는) 최선의 선택은 지금이라도 이렇게 말하는 거다. '나는 몰랐다. 토건족에게 완전히 농락당했다. 시장으로서 철저히 무능했다. 시민들께 엄청난 손실을 입힌 데에 대해 사과드린다. 직무유기라면 몰라도, 적어도 배임이나 수뢰의 죄를 범하지는 않았다. 그것만은 믿어달라'"라고 비꼬았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비판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한편 이 후보의 이른바 '봐주기 수사' 의혹 제기에 대해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같은날 논평을 내고 근거없는 정치공작이라고 맞받아쳤다. 그는 "위기에 몰린 이재명 후보가 기댈 곳은 역시 '네거티브 거짓 공세' 밖에 없단 말이냐"며 "'대장동 이재명게이트' 자진해서 특검부터 받으라"고 촉구했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