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파스토·CJ대한통운 등 6개 기업 '스마트물류센터' 첫 인증

최종수정 2021.08.02 11:00 기사입력 2021.08.02 11:00

댓글쓰기

경기도 광주시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

경기도 광주시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파스토, 한진, CJ대한통운, 로지스밸리SLK, 로지스밸리천마, 하나로TNS 등 6개 기업의 물류시설이 국내 첫번째 스마트물류센터로 인증됐다.


국토교통부는 효율성과 안전성이 우수한 첨단 물류시설에 대한 민간투자 활성화를 위해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제를 도입하고 6개 물류시설을 처음 인증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스마트물류센터 인증은 인증기관인 한국교통연구원의 서류·현장심사와 국토부·업계·전문가가 참여하는 인증심의위원회를 거쳐 최종 결정됐다.


인증등급은 시설의 첨단·자동화 정도에 따라 1~5등급을 부여했다. 택배터미널은 노동강도가 높은 분류작업을 대체하는 자동화 정도를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화재·안전사고 대응을 위한 시설·관리체계와 휴게 공간, 적정 온·습도 등 안전한 작업환경을 갖췄는지도 함께 평가했다.

인증시설은 시설투자에 필요한 사업비를 대출하는 경우 정부로부터 이자비용을 지원받을 수 있다.


예비인증 1등급을 받은 파스토 '용인1센터'는 인공지능 기반 물류운영 최적화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고, 로봇이 상품을 자동 피킹하는 자동창고시스템(Autostore), 최첨단 분류기(SureSort)를 물류 스타트업 최초로 도입해 자동주행로봇 등과 연동할 계획이다.


3등급을 받은 로지스밸리SLK와 로지스밸리천마의 안산센터도 자동 운송장 부착기(오토라벨러), 의류헹거용 컨베이어, 자동 분류시스템(PAS), 로봇 팔레트 적치설비 등을 통해 물량처리 효율성과 작업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하나로TNS '동탄물류센터'는 본사와 국내외 거점을 통합관제 및 실시간 연동하는 자체물류시스템(WINS)을 개발해 5등급을 받았다.


CJ대한통운, 한진의 메가 허브터미널은 나란히 1등급을 받았다. CJ대한통운 '메가허브 곤지암'은 아시아 최대 규모 택배터미널로, 최첨단 자동분류기 등을 통해 하루 175만개 택배를 처리한다.


한진은 2022년 준공예정인 '대전 메가허브 터미널' 예비인증을 받았다. 하차부터 상차까지 전과정을 자동화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상시 인증신청을 받아 우수한 첨단 물류시설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신청 방법과 세부내용은 국토교통부 누리집, 한국교통연구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쌍수 했다" 함소원, 선글라스 속 살짝 보이는 수술 자국…...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