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근식, '쥴리벽화'에 "친문 인사의 추잡하고 더러운 짓"

최종수정 2021.07.29 09:31 기사입력 2021.07.29 09:17

댓글쓰기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배우자 김건희씨를 비방한 벽화을 두고 "윤석열을 비난하는 친문 인사는 종로 한복판에 억지스러운 '사유지의 횡포'를 자행하고 있다"라고 비난했다.


김 전 실장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바로 옆 건물에 스피커를 달아서 이재명 지사의 형수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뭐라 할까"라며 "야당 지지자들은 그따위 추잡하고 더러운 짓은 하지 않는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전 실장은 "본인 건물이니 무슨 그림이든 자유라겠지만, 야권 제1주자와 관련된 확인되지 않는 잡스런 풍문을 기정사실화해서 벽화를 그려 불특정 대중에게 특정후보를 정치적으로 비방하는 행위는 사유지의 권리를 넘어 정치적 '횡포'이자 '만행'"이라고 꼬집었다.


29일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쥴리벽화'를 비판했다./사진=김 전 실장 페이스북 캡처

29일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쥴리벽화'를 비판했다./사진=김 전 실장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그러면서 "정치적으로 편향된 주장을 공개적인 장소에서 일방적으로 확산하는 건, 민주시민의 덕목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실장은 "확인되지도 않는 헛소리를 시내 한복판에서 무책임하게 떠벌이는 쥴리 벽화 사장님을 보니, 그 옛날 미국산 소고기가 광우병이라며 한미 FTA 반대를 외쳤던 광화문 집단시위가 떠오른다"라며 "이제는 미국산 소고기가 우리 국민이 즐겨찾는 안전한 음식이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광우병 파동이나 쥴리 벽화나 모두 근거없는 정치적 선동의 최고봉이다. 한심함의 극치다"라고 말하며 '쥴리' 논쟁을 정치적 선동이라고 판단했다.


윤슬기 인턴기자 seul9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열악한 현실 "한달 새 2000명 임신"…아프간 난민 체류지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