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좀비기업 경고등]싼 이자도 못내는 취약기업 ↑…줄도산 악몽

최종수정 2021.06.25 11:13 기사입력 2021.06.25 11:07

댓글쓰기

금융권 中企 대출 급증 속 좀비기업 주의보

[좀비기업 경고등]싼 이자도 못내는 취약기업 ↑…줄도산 악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코로나19 사태 이후 기업 대출이 급격히 확대되면서 한계기업을 중심으로 부실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번 돈으로 이자비용도 갚지 못하고 있어 향후 기준금리 인상과 코로나19 금융지원이 종료될 경우 이른바 ‘좀비기업’의 줄도산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시장에서는 한계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실기할 경우 금리인상기에 ‘상환부담→줄도산→금융권 부실’ 등 연쇄적인 시스템 위기로 전이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5일 한국은행 및 금융권에 따르면 국내 은행권(일반·특수·외국계)의 기업대출은 올해 1분기 말 1006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0.9% 늘었다.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 5% 안팎을 기록했던 기업대출 증가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자금수요와 정책당국의 금융지원 조치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2분기부터 10%를 넘어선 이후 4분기 연속 두 자릿수를 유지 중이다.

특히 자본시장에서 직접금융을 통한 자금조달이 원활한 대기업과는 달리 자금조달이 어려운 중소기업의 대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1분기 기준 전체 금융기관의 대기업 대출은 205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4% 증가에 그친 반면 중기 대출은 1193조4000억원으로 16.3%나 뛰었다.


문제는 중기 대출이 급증할수록 부실의 징후도 역력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재무제표 공시기업 2520개 가운데데 이자보상배율이 1 미만인 기업 비중은 39.7%를 기록했다. 2019년 37.0%보다 2.7%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이자보상배율은 영업이익을 이자비용으로 나눈 비율로, 100%보다 적으면 한 해 동안 벌어들인 영업이익이 이자비용보다 적다는 것을 뜻한다.


즉, 지난해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4곳은 이자비용도 벌어들이지 못할 정도로 극심한 경영난을 겪었다는 의미다. 특히 중소기업의 상황은 심각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중소기업의 이자보상배율은 47.0%에서 50.9%로 상승했다. 절반 이상은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기업 간 채무상환능력의 차이도 커졌다. 지난해 부채비율이 200%를 초과하는 기업(과다부채기업) 비중은 15.3%로 전년 말 12.4%를 훌쩍 넘어섰다. 주목할만한 점은 2016~2019년에는 부채비율 200% 초과기업 비중이 대기업이 많았는데 지난해에는 대기업 13.6%, 중소기업 17%로 역전했다는 것이다.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마련한 각종 금융 지원 정책이 오히려 부실로 전이되고 있다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중소기업 부채가 대거 부실화될 경우 리스크는 고스란히 금융회사가 짊어지게 된다. 금융불균형이 향후 3년 간 심화되고 성장률이 연간 -2.2% 수준으로 하락하는 상황을 가정한 한은의 스트레스테스트 실시 결과 기업의 신용손실은 8조7000억원에서 27조5000억원으로 급증했다. 이 기간 가계 신용손실은 5조4000억원에서 9조6000억원 늘어나는데 그쳤다.


부도율 역시 가계가 0.35%포인트 상승한 반면 기업은 1.48%에서 2.36%로 0.88%포인트 높아지는 것으로 추정됐다. 경제 상황이 나빠질 경우 가계 보다 기업의 손실이 더 크기 때문에 기업대출을 늘린 금융권의 리스크가 높아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김상봉 한성대 경제학과 교수는 “금리 인상기에 정부가 지원책을 끊을 경우 한계기업 부실이 수면으로 떠오르면서 연쇄 도산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오른 미모 공개 '무쌍 미녀' 김연아, 쌍꺼풀 점점 짙어져…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