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연세대 앞 지하보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문 열어

최종수정 2021.06.24 14:43 기사입력 2021.06.24 14:43

댓글쓰기

미디어실, 소공연장, 프로그램실, 학습공간, 휴게공간 등 갖춰...쉼표 시네마, 댄스클래스, 진로·진학 상담, 예술 교육 등 진행...청소년운영위원회 '우비'가청소년 아지트 '쉼표' 운영 주도

연세대 앞 지하보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문 열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연세대 앞 지하보도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문 열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연세대 정문 앞 지하보도에 올 3월부터 청소년 아지트 ‘쉼표’(성산로 444-2)를 열어 무료로 운영해 오고 있다.


청소년 동아리 공간 대여와 상담, 휴식과 학습 공간 제공을 위한 이곳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0~오후 7시 개방된다.

공간은 영상 촬영과 편집이 가능한 미디어실, 벽면 전체가 거울인 소공연장, 청소년 상담과 모임을 위한 프로그램실, 1인 학습공간 등으로 구성돼 있다.


휴게공간에는 보드게임 도구, 태블릿PC, 게임기, 간식도 준비돼 있다.


포털사이트(네이버)에서 ‘서대문 청소년 아지트 쉼표’로 검색하면 이들 공간을 예약할 수 있다.

청소년들은 ‘쉼표’에서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예술 교육 ‘숲 속의 반려 친구들’ ▲개인 상담을 위한 ‘쉼TALK’ ▲1:1 맞춤형 ‘진로·진학 상담’ 등의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는 함께 모여 영화를 보는 ‘쉼표 시네마’가 운영되고, 매주 토요일에는 대학생들의 재능 나눔으로 ‘STEP UP 댄스클래스’가 열린다.


‘청소년을 위한 공간’이란 목적에 맞게 ‘쉼표’ 운영은 청소년운영위원회 ‘우비’가 주도한다. ‘우비’란 명칭은 ‘우리 함께 비상하자’란 의미에서 착안했으며 ‘우비처럼 비를 막아 준다’는 뜻도 함께 담고 있다.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은 “쉼표는 장소 이름 짓기부터 프로그램 기획과 홍보까지 청소년들이 주도적으로 운영해 의미를 더한다”며 “청소년이 꿈을 키우고 성장하며 세상과 소통하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일부러 안 뗐네" 김숙, 이영자 '통 큰 선물'에 깜짝…"가격표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