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호승 "도쿄올림픽 文 방일 정해진 바 없어…시진핑 방한 협의중"

최종수정 2021.06.22 08:31 기사입력 2021.06.22 08: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도쿄올림픽 계기 방일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실장은 22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이번 올림픽 계기로 방일을 추진할지 여부는 현재 정해진 바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실장은 지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됐다 무산된 한일 정상의 만남에 대해 언급하며 "한국은 일본과의 대화에 열린 자세로 임해오고 있음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릴 수 있다"며 "도쿄올림픽은 지리적으로 가장 가까운 나라에서 열리는 대회고 작년에 한 차례 연기가 되어 더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시 주석과의 방한에 대해서는 "코로나 상황이 안정된 이후에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방한을 추진한다는 공감대 속에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며 "그 시기는 아직 정해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한미간에 북한에 대한 백신 협력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우리가 글로벌 백신 허브의 역할을 앞으로 더 넓혀서 하게 되면 북한도 당연히 협력 대상이 될 것"이라며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인 협력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