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하츠, 경쟁사 파산으로 점유율 상승"

최종수정 2021.06.17 08:54 기사입력 2021.06.17 08: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KTB투자증권은 하츠 에 대해 지난해 경쟁사가 파산하며 주문이 몰리고 있다고 17일 분석했다.


김영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레인지후드 2위 업체인 엔텍이 파산하며 해당 제품의 오더가 1위 업체인 하츠 로 집중되고 있다"며 "2019년 대비 시장 점유율이 10%포인트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도 점유율 상승은 이어지는 것으로 파악한다"며 "교체수요가 늘어나고 신규 주택 착공 증가까지 고려하면 올해 실적이 좋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연구원은 또 "실내 공기질 관련 사업까지 확장하며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각각 22%, 106%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츠 가 올해 매출액 1531억원, 영업이익 163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