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7 정상들, 인플레 상승 일시‥부양책 필요 공감"

최종수정 2021.06.12 06:30 기사입력 2021.06.12 06: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11일(현지시간) 회의에서 경기부양책이 계속 필요하다는 점에 대체로 동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회의에 참석하는 유럽 측 정상들은 중국에 대한 견제 의지를 피력하면서도 협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한 주요 외신은 이날 G7 정상들이 코로나19 이후 각국 정부의 미래 재정 건전성 확보를 위해 장기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보고 있다는 소식통의 발언을 전했다.

이 소식통은 코로나19 이후 발생한 물가 상승은 일시적인 것으로 판명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실업률을 낮추기 위해 청년 재교육 등 조처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도 이를 지지했다고 덧붙였다.


G7 회의에 앞서 유럽연합(EU) 지도자들은 중국을 경쟁자이면서도 협력해야 하는 동반자라는 인식을 공유했다.

프랑스 대통령실인 엘리제궁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의장이 G7 정상회의에 앞서 열린 조정 회의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EU 지도자들은 내년 3월까지 아프리카 대륙 인구의 60%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개발도상국에 백신을 공유하는 노력에 앞장서기로 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사유리 "부모님, 도쿄 부동산계 30년 큰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