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티랩스, 1분기 순이익 11억으로 흑자전환… “재무 건전성 확보 총력”

최종수정 2021.05.17 19:52 기사입력 2021.05.17 1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효원 기자] 4차산업 기술 기반 ICT(Information&Communication Technology) 솔루션 전문기업 시티랩스 의 올 1분기 연결 기준 순이익이 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억원 가량 증가하며 흑자전환 했다.


시티랩스는 17일 실적 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32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4.9% 가량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억원 가량 소폭 감소해 1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회사 측은 전년 1분기와 달리 올해 연결로 반영된 종속회사 유니파이, 서치파이 등이 매출 증가분에는 기여했지만 해당 회사들의 연결 영업 실적 분이 전체 연결 손실로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영업외비용 감소분을 제외한 법인세차감전순이익의 흑자전환으로 본업 베이스 바탕의 원활한 수주 실적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처럼, 꾸준히 실적 턴어라운드 기반을 마련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티랩스 관계자는 “수주 사업을 중심으로 실적 구조가 형성되는 시티랩스는, 비수기로 손꼽히는 1분기에도 연결과 별도 재무 기준 각각 34.9%, 54.8%가량의 견고한 매출 성장세를 기록하는 등 실적 부문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 외 일부 재무 불안정 요소로 손꼽혀왔던 유동비율도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2배 가까운 수준으로 개선되는 등 재무 건전성 확보를 위한 노력들이 성과로 나타나고 있는 만큼, 올해 시장 신뢰 회복을 위해 다각적 노력들을 기울여 갈 계획”고 전했다.


회사 측은 최근 최종 사업 컨소시엄 대상자로 선정된 제주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등 대규모 수주 성과들이 2분기부터 본격 실적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고, 지난해부터 지자체 교통시스템 부문을 대상으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와 같은 4차산업 기술 적용을 통한 전방위 기능 고도화, 신규 인프라 구축 등의 기술적 수요가 지속 확대되고 있는 공공사업(SOC) 부문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영업활동을 강화해 가고 있는 만큼, 상반기 턴어라운드를 목표로 실적 개선에 집중해 간다는 계획이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이장희, 울릉도 집공개 "축구장 6개 합친 크기...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