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ETRI, 폭발위험 없는 하이브리드 전해질 개발

최종수정 2021.05.17 09:56 기사입력 2021.05.17 09:56

댓글쓰기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공동연구팀 성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신동옥 박사와 KAIST 김상욱 교수 공동 연구팀이 유기물(액체처럼 유연한 고분자)과 무기물(고체)을 섞어 화재 위험이 없으면서도 높은 전도도를 갖는 이차전지용 하이브리드 전해질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하이브리드 전해질이 적용된 전지의 특성을 실험하는 ETRI 연구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신동옥 박사와 KAIST 김상욱 교수 공동 연구팀이 유기물(액체처럼 유연한 고분자)과 무기물(고체)을 섞어 화재 위험이 없으면서도 높은 전도도를 갖는 이차전지용 하이브리드 전해질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은 하이브리드 전해질이 적용된 전지의 특성을 실험하는 ETRI 연구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유기물(액체처럼 유연한 고분자)과 무기물(고체)을 섞어 화재 위험이 없으면서도 높은 전도도를 갖는 하이브리드 전해질이 개발됐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신동옥 박사와 카이스트 김상욱 교수 공동 연구팀이 폭발 위험이 없는 이차전지용 전해질 소재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차전지는 한번 쓰고 버리는 일차전지와 달리 충전을 통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스마트폰과 전기자동차, 가전제품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이차전지에 쓰이는 기존 액체 전해질은 화재·폭발 위험이 있어 고체 전해질을 사용한 이차전지가 주목을 받고 있다. 하지만 고체 전해질은 소재에 따라 계면 저항이 높거나 공정이 까다로운 등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무기 고체 전해질 소재의 표면에 자연적으로 생기는 이온 저항 층이 전도 성능을 떨어뜨리는 원인임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반도체 공정에 활용되는 건식 식각법을 활용해 이온 저항 층을 빠른 속도로 제거했다.

이온 저항 층이 제거된 계면을 갖는 고체 전해질 입자를 바탕으로 하이브리드 전해질을 제조해 이온 전도도를 기존 전해질에 비해 2배, 충·방전 성능은 3배 이상 높이는데 성공했다.


신동옥 ETRI 박사는 "앞으로 전극과 전해질 사이 계면을 제어하는 연구와 전해질 두께의 최적화를 통해 충·방전 성능을 높이기 위한 후속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