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도, 부처님 오신날 '특별경계' 돌입 … 사찰마다 소방력 배치

최종수정 2021.05.16 09:46 기사입력 2021.05.16 09:46

댓글쓰기

경북소방본부가 부처님 오신날에 대비해 합동소방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경북소방본부가 부처님 오신날에 대비해 합동소방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경북도는 오는 19일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20일까지 화재예방 및 초기 대응태세 강화를 위해 도내 전 소방관서가 특별경계근무에 돌입한다.


16일 경북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도내 전통사찰 화재 건수는 총 38건이다. 주요 원인으로는 부주의가 63.2%(24건)에 달한다. 원인미상 18.4%(7건), 전기적 요인 10.5%(4건), 기계적 요인 5.3%(2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경북소방본부는 특별경계근무 기간 중 포항 보경사 등 전통사찰 33개소에 소방차 및 소방공무원과 의용소방대원을 고정 배치하고, 주요사찰 282개소에는 소방차를 이용해 화재 예방순찰을 실시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 19일부터는 3주간 도내 전통사찰 및 중요 목조문화재 등 217개소를 대상으로 소방점검을 집중적으로 실시했고, 소방관서장이 직접 사찰을 방문해 관계자에게 화재예방 안전컨설팅도 마쳤다.


김종근 소방본부장은 "특별경계근무 기간 현장활동 시 개인방역수칙 등을 준수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철저히 대비함은 물론, 관계자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단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영남취재본부 최재호 기자 tk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