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월 외국인 국내 주식투자자금 순유입 전환…5.9억달러 순유입

최종수정 2021.05.12 12:00 기사입력 2021.05.12 12:00

댓글쓰기

한국은행 '2021년 4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지난달 외국인의 국내 주식 투자자금이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차익실현성 매도세가 축소되고 국내외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결과다.


1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에 따르면, 4월 중 외국인의 주식투자자금은 5억9000만달러 순유입됐다. 지난 3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이 25억8000만달러 빠져나간 데에서 순유입 전환한 것이다.

채권자금은 27억4000만달러 순유입됐는데, 이는 3월(83억5000만달러) 대비 유입규모가 축소된 것이다. 공공자금을 중심으로 채권자금 유입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분석됐다.


4월 중 원·달러 환율은 외국인의 국내주식 배당금 환전수요에도 불구하고 미 달러화 약세, 우리나라 경제지표 호조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 한은은 "5월 들어 조기 테이퍼링 우려 등으로 환율이 상당 폭 상승했다가 4월 미국 비농업부문 고용지수가 예상치를 큰 폭 하회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완화기조를 지속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4월 중 원·달러 환율의 전일대비 변동률은 0.28%, 변동폭은 3.2원이었다. 3월 변동률(0.31%)과 변동폭(3.5원) 대비 축소된 수준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