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TBS '1합시다' 캠페인 편파 논란에…홍남기 "지하철 1번도 문제냐"

최종수정 2021.04.19 19:45 기사입력 2021.04.19 19:45

댓글쓰기

국회 대정부질문서 허은아 의원과 공방
홍 부총리 "편파 캠페인 논란, 선관위 판단 존중"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 겸 경제부총리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가 4·7 재·보궐선거 당시 선거 운동을 편파적으로 관리했다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 "선관위 판단을 존중한다"고 응수했다. 홍 부총리는 교통방송(TBS)의 '1합시다' 캠페인이 여당 기호인 '1번'을 연상케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지하철 1번 출구도 문제냐"라고 되받아쳤다.


홍 부총리는 19일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과 충돌했다. 이날 허 의원이 선관위가 지난 재보선 당시 편파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질의하자 홍 부총리는 "제가 답변할 위치에 있지 않다"며 "꼭 하라고 하면 '선관위의 판단을 존중하고, 그곳의 독립적인 권한'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TBS의 '1합시다' 캠페인 관련 논란 당시에도 선관위가 편파성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당시 TBS가 민주당을 연상케 하는 파란색 계통의 색상을 사용하고, 민주당 선거 기호인 '1번'을 지속적으로 강조하는 광고를 내보냈음에도 선관위가 문제 없다는 판정을 내렸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지하철역 출구가 1~8번이 있는데 1번 출구 사진을 찍고 '무엇이 생각나느냐'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 아니냐"며 응수했다.


TBS가 진행한 '1합시다' 캠페인 / 사진=유튜브 캡처

TBS가 진행한 '1합시다' 캠페인 / 사진=유튜브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1합시다'는 앞서 지난해 11월16일 TBS가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자 100만명 달성을 위해 진행한 캠페인이다. 이 홍보 영상에는 이은미, 주진우, 테이, 최일구, 김규리, 김어준 등 TBS 프로그램 진행자들이 등장해 "1합시다", "1해야죠" 등 말을 반복하며 유튜브 구독을 독려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영상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선에 대비한 조기 선거 캠페인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민트색으로 표기된 숫자 '1'이 민주당의 파란색과 기호 1번을 연상케 한다는 주장이다.


당시 야당 또한 TBS의 캠페인이 편파적이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당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2)래서 교통방송은 앞으로 서울시 지원이 일(1)도 없게 해야 한다. 이(2)러니 교통방송은 일(1)도 주저하지 말고 해체해야 한다"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국민 세금으로 운영하는 방송이 노골적으로 여당 나팔수 역할을 자처하고 사전선거운동까지 서슴없이 자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1합시다' 캠페인 관련 논란에 대한 TBS 입장문 일부. / 사진=서울특별시 홈페이지

'1합시다' 캠페인 관련 논란에 대한 TBS 입장문 일부. / 사진=서울특별시 홈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논란이 커진 가운데 TBS는 지난 1월4일 해당 캠페인에 대해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캠페인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하면서도 오해를 불러 일으키지 않기 위해 캠페인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TBS는 이날 낸 입장문에서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캠페인을 할 이유가 없다"라며 "+1합시다에 쓰인 색은 TBS의 상징색인 민트색으로, 특정 정당의 상징색과 무관하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1합시다'와 '+1합시다'를 혼용해서 사용해왔으며, 시민들이 구독 +1을 해주면 TBS가 더욱 일을 잘할 수 있다는 뜻의 기획 의도였다. 캐치프레이즈에서처럼 동음이의어인 일(work)과 숫자 1을 활용한 것"이라며 "해당 캠페인은 지난해 12월 셋째 주까지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11월 말과 12월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등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연장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궐선거를 앞두고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일부 지적을 받아들여 오늘 자로 '+1 합시다' 캠페인을 중단한다"라고 밝혔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