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발해 건국 동모산 추정지 발견"…동북공정 강화하나

최종수정 2021.04.17 11:31 기사입력 2021.04.17 11:28

댓글쓰기

중국 지린성 투먼의 모판촌 산성 유적지. 사진=중국문물보 위챗

중국 지린성 투먼의 모판촌 산성 유적지. 사진=중국문물보 위챗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중국이 발해사의 최대 쟁점 중 하나인 건국 지점 동모산의 위치로 추정되는 새로운 지역을 찾았다고 밝혔다.


오늘(17일) 중국 문화재당국인 국가문물국의 발표에 따르면 동모산으로 추정되는 지린성 옌볜(延邊) 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시 모판(磨盤)촌 산성 유적지가 '2020년 중국 10대 고고학 발견'에 포함됐다. 이 유적의 발굴을 진행한 지린성 문물고고연구소는 "이 유적지가 '대조영이 무리를 거느리고 동모산에 성을 쌓았다'는 발해 건국 시기의 기록과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고 밝혔다.

모판촌 산성은 2006년 중국의 전국 중점 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된 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8년에 걸쳐 지속적인 발굴이 이뤄졌다. 또한 이러한 발견은 그간 동모산이 지린성에 소재한 청산쯔(城山子) 산성으로 추정됐던 것과는 다른 접근이다.


이에 지린성 문물고고연구소는 "현재 증거로 봤을 때 유적에서 나온 봉황무늬 기와가 류딩(六頂)산 발해 고분군의 것과 매우 유사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유적에서 출토된 격자무늬 평기와 등이 고구려와 발해 포 유물에서 모두 발견되는 것들이다"고 덧붙였다.


다만 연구소 측은 "초기 유물의 연대가 고구려 말과 발해 초 사이"라면서도 "문화적으로 어디에 속하는지 정확히 확정하기 위해서는 고고학적 증거가 추가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고구려와 발해 등 한국 고대사를 자국 역사로 편입하려 시도해온 중국의 '동북공정'은 지속적인 논란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이번 발견으로 발해와 고구려의 연관성이 강화될 가능성이 존재하는 만큼, 중국이 고구려 전체를 중국의 역사로 편입하려 들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