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10대그룹 상장사 102곳 작년 기부금 감소

최종수정 2021.04.17 13:30 기사입력 2021.04.17 13:30

댓글쓰기

[그래픽 및 분석=임희진]

[그래픽 및 분석=임희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지난해 국내 10대그룹 상장사 기부금 총액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등의 여파로 경기가 둔화하면서 기업들이 기부금을 축소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힘든 상황에서도 LG와 GS그룹의 기부금 총액 증가가 두드러졌다.


17일 아시아경제가 2019~2020년 사업보고서를 기준으로 10대 그룹 상장 계열사 102곳의 기부금 총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기부금 총액은 1조990억원으로 전년(1조1165억원) 보다 1.5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보다 기부금 총액이 감소한 비율이 가장 컸던 대기업 집단은 한화그룹으로 지난해 195억원을 기부해 전년동기대비 15.18% 줄였다. 이어 삼성그룹이 전년동기대비 10.93% 감소한 3641억원을 기부했다.


포스코는 전년동기대비 8.31% 줄어든 500억원의 기부금을 냈고, 신세계도 전년비 5.63% 줄인 281억원을 기부했다. SK는 5% 줄인 2779억원을 기부했다. 롯데는 2.3% 줄어든 672억원을 기부했다.


반면 증가율이 가장 컸던 대기업 집단은 GS, 그 다음은 LG로 집계됐다.

GS그룹은 7곳의 상장계열사에서 기부금 총액이 재작년 60억원에서 작년 97억원으로 60.67% 늘어났다. LG그룹은 13곳의 상장 계열사에서 기부금이 재작년 664억원에서 작년 1065억원으로 60.37% 증가했다.


이어 현대중공업그룹은 6곳의 상장계열사에서 재작년 269억원, 작년 322억원을 기부해 약 19.58% 늘었다. 이어 현대자동차그룹이 지난해 12개의 상장계열사에서 전년동기대비 3%늘어난 1438억원을 기부했다.


그룹별 기부금 총액은 삼성그룹이 3641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SK, 현대자동차, 롯데, LG, 포스코, 신세계, 현대중공업, 한화, GS 순으로 나타났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