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준표 "文 정권, 윤석열 밀어내 野 분열…이재명 처리만 남았나"

최종수정 2021.03.06 13:36 기사입력 2021.03.06 09:22

댓글쓰기

어떤 음모 꾸미는 지 책동 잘 지켜보자
전날 검찰 문화 양아치 비난 글, 조국 전 장관 공유

홍준표 무소속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6일 "문재인 퇴임 후 안전을 위해 검찰 수사권을 해체하고 차기 대선 구도짜기 인데 윤석열을 밀어냄으로써 야권 분열의 단초는 만들었고 이재명 처리만 남았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을 도구로 이용해 적폐수사로 행정부를 장악하고 코드 사법부, 코드 헌법재판소, 코드 선관위를 차례대로 장악한 후 위장 평화쇼로 지방 정부를 장악했다"며 "코로나 병역쇼 재난 지원금 퍼주기, 야당의 지리멸렬을 이용해 국회를 장악했다"고 말했다.

이어 "윤석열을 밀어냄으로써 야권 분열의 단초는 만들었고 이재명 처리만 남았다"며 "4자 구도를 짤지 이재명을 보내 버리고 3자 구도를 짤지 어떻게 음모를 꾸미는 지 문 정권의 책동을 잘 지켜보자"고 했다. 또 "이젠 바보같이 당하지 말고 타개책을 세우자"고 덧붙였다.


전날 홍 의원은 "1%도 안 되는 정치 검사들로 인해 당시 검찰 문화는 양아치 문화였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검찰 개혁이 될 때마다 정권의 사냥개 노릇을 자처하며 그 독점적인 권력을 유지해왔고 그 절정이 문재인 정권의 이른바 적폐수사였다"며 "수사권 분산 그 자체는 결코 반민주주의는 아니다. 국민들이야 어디 가서 수사를 받던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사이 검찰이 인권 옹호기관으로 역할을 한 일이 한번이라도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홍 의원은 "검찰이 문 대통령의 지시로 자행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정치 보복을 퇴임한 문 대통령에게는 적용하지 않을 것 같으냐"며 "문 대통령은 검찰조직을 하이에나와 같은 속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그것 때문에 당신들은 수술을 당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업자득이라고 한 그는 "이제부터라도 말만 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의 검찰로 거듭나라"고 당부했다.

이 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공유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