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대문구, 올해 긴급지원사업비 서울 자치구 중 최대 확보

최종수정 2021.03.02 06:40 기사입력 2021.03.02 06:40

댓글쓰기

2021년 긴급지원 사업비 21억4500만원…기준 완화 대상자 확대...코로나19로 짙어진 복지사각지대 발굴 위해 주민과 함께 다양한 방법 모색

동대문구, 올해 긴급지원사업비 서울 자치구 중 최대 확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을 살피기 위해 긴급복지지원과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총력을 다한다.


구는 올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긴급지원 사업비(약 21억4500만 원)를 확보, 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워진 구민을 위해 기준을 완화, 적극적으로 긴급지원을 한다.

이와 함께 긴급지원이 필요한 가구가 누락되는 일이 없도록 기준 완화에 대한 홍보도 활발히 한다.


또 숨어있는 취약계층, 코로나19 장기화로 실직·폐업 등을 겪고 있는 복지사각지대 주민 등을 찾아내고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활용한다.


우선 주거급여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중 전기 ·가스 ·수도 등 공과금 ·건강보험료 ·금융 연체, 국민연금 체납, 실업급여를 수급한 정보가 있는 대상자를 선별해 소득, 재산, 복지 욕구 등의 상황을 종합적으로 확인 ·상담하고 복지 서비스를 지원한다.

더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복지 대상자 발굴 및 지원을 위해 동 별로 운영 중인 다양한 주민관계망도 통합 운영한다. 일상 생활에서 어려운 이웃을 발견해 온 이웃지킴이, 나눔가게, 시민찾동이 등은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서 복지 대상자를 발굴 ·신고, 이웃의 안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온 이웃살피미, 나눔 이웃 등은 이웃살피미로 통합돼 꾸준한 지원과 모니터링을 한다.


구는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및 이웃살피미들이 위기가구 발견 시 복지도우미로서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긴급복지, 돌봄SOS사업 등 사회복지서비스에 대한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다.


새로 발굴된 취약계층과 기존 복지대상자를 촘촘하게 관리하기 위해 심층 상담 등 복지사각지대 발굴조사를 기존 연 6회에서 올해는 연 10회로 확대· 운영한다.


구는 지난해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복지플래너, 동희망복지위원회,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이웃살피미 등을 통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주민을 적극 발굴한 결과 총 8501가구에 35억5316만원 긴급지원을 지급할 수 있었으며, 기초생활수급자 1372가구, 서울형기초생활보장 68가구 등을 연계 지원할 수 있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복지사각지대 주민을 발굴하여 적기에 위기상황이 해소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몇 번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앞으로도 주민들과 함께 복지사각지대 없는 동대문구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