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해고속도로 '속초∼삼척' 구간 폭설로 통제… 차량 수백여 대 고립

최종수정 2021.03.01 20:41 기사입력 2021.03.01 20:4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구은모 기자] 3·1절 연휴 마지막 날인 1일 강원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동해고속도로 일부 구간에 나들이 차량 수백여 대가 폭설에 고립됐다.


강원도와 한국도로공사 강원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부터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 구간과 북양양 나들목 구간의 진입을 전면 통제했다.

10㎝가량의 폭설이 내린 이 구간에서는 짧은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린데다 나들이를 마치고 귀경하는 차량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게다가 월동장구를 미처 장착하지 못한 차들이 크고 작은 교통사고가 속출하면서 뒤엉켜 차량이 오지도 가지도 못하는 고립상황이 발생했다고 도로관리 당국은 밝혔다.


고속도로 제설에 투입된 제설 차량과 장비도 고립 차들 속에서 함께 발이 묶였다. 현재까지 동해고속도로 속초 나들목∼북양양 나들목 2㎞ 구간에서 고립된 차량만 수백여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도로 관리당국은 이 구간에 고립된 차들을 속초 방면으로 1∼2대씩 빼고 있으나 고립 해소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이 구간을 이용해 서울양양고속도로 상행선에 진입하려는 차량은 일반 국도를 이용해 서울양양고속도로 인제 나들목이나 하조대 나들목으로 우회 조치하고 있다. 또 동해고속도로 강릉 나들목까지 이동한 뒤 영동고속도로를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도로 관리당국은 폭설에 갇힌 차량이 이동할 수 있도록 제설 차량을 투입해 제설작업에 나섰으나 워낙 많은 차량이 발이 묶인 채 고립돼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구은모 기자 gooeunm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