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이트원, AI·음성인식 기반 다국어번역 화상회의 플랫폼 '에이트라이브' 론칭

최종수정 2021.02.24 14:46 기사입력 2021.02.24 14: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코스닥 상장사 에이트원은 인공지능(AI) 기반 음성인식 기술로 다국어번역 기능을 제공하는 화상회의 플랫폼 ‘에이트라이브(AIIT LIVE)’를 정식 론칭했다고 24일 밝혔다.


에이트원이 선보인 ‘에이트라이브’는 AI 엔진 기반의 STT음성인식 기술 탑재를 통해 ‘언어장벽’을 없애는데 초점을 둔 화상회의 플랫폼이다. 해당 플랫폼은 음성인식을 통해 AI가 통역하는 방식으로 전 세계 10개국 언어의 동시 번역 자막 기능을 제공한다.

화상회의 사용자간 상호 다른 언어는 실시간으로 번역돼 자막으로 표기되고, 사용자 간 채팅에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국어 번역 기술이 탑재됐다. 화상회의 내용은 AI가 자동으로 인식해 내용을 정리하는 자동노트 기능까지 제공된다.


‘에이트라이브’ 화상회의 플랫폼은 웹 브라우저 간 플러그인의 도움 없이 사용자가 서로 통신할 수 있도록 ‘Web RTC(Real Time Communication)’ 방식으로 설계됐다. 회사 측은 에이트라이브가 ‘언어장벽 초월’을 장점으로 전 세계 사용자 간 사용호환성을 중시해야하는 만큼, 유저(User)의 PC마다 설치해야 솔루션을 실행할 수 있는 기존 온-프레미스(On-premise) 방식과 달리 클라우드 특성을 활용해 별도의 솔루션 설치 없이 최대500명에 이르는 대규모 회의나 강의에서도 즉시 사용 가능하도록 개발됐다고 설명했다.


최철순 에이트원 대표는 “세계적으로 비대면 업무, 교육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최근, ‘에이트라이브’는 실시간 쌍방향 회의, 강의 지원 및 채팅, 다중 화면 레이아웃, 화이트보드, 문서공유, 녹화 등의 기본적인 화상회의 플랫폼 기능을 모두 포함하면서도 AI, 음성인식 기술 기반의 실시간 통번역 기능으로 ‘언어장벽’ 문제를 해결했다는 데서 차별화 된다”며 “글로벌 시장 교류에 가장 원초적인 문제로 작용하는 ‘언어장벽’이 AI 기술로 해결된 만큼, 다양한 편의성을 바탕삼아 공공기관, 교육기관, 기업을 비롯해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K팝 등 영역까지 다양한 분야로의 진출을 모색해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