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부 더한 알뜰폰 요금제…4개월새 5천명 끌어모았다

최종수정 2021.01.28 09:00 기사입력 2021.01.28 09:00

댓글쓰기

LG유플러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월기본료 10% 기부

기부 더한 알뜰폰 요금제…4개월새 5천명 끌어모았다

[아시아경제 차민영 기자]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0월 내놓은 희망풍차 기부요금제 가입자가 5000명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알뜰폰(MVNO)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출시된 요금제다. 최대 1년간 가입자가 납부한 월 기본료의 10%가 대한적십자사에 자동으로 기부된다. 가입자 본인 명의로 기부가 이뤄지며 기부금 영수증을 발급받아 연말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기부금에 해당하는 비용은 전액 LG유플러스가 부담한다.

가입자는 기부 혜택 외에도 저렴한 비용으로 알뜰폰이 제공하는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월 기본료는 3만3000원(부가가치세 포함)으로 데이터 11GB와 음성통화 문자메시지를 이용할 수 있다. 데이터가 모두 소진된 이후에는 3Mbps 속도로 데이터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기부요금제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20대 비중이 높았다. 일반 알뜰폰 요금제의 경우 20대의 비중이 30% 미만이지만,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는 약 40%의 가입자가 2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렴하게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기부까지 가능한 요금제의 특장점이 젊은층의 니즈를 충족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희망풍차 기부요금제에 가입한 조익호(32세) 씨는 “통신 요금의 일부를 기부할 수 있다는 점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알뜰폰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요금제의 가장 큰 메리트라고 생각한다”며 “기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이 요금제를 선택하는 데 있어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희망풍차 기부요금제를 통해 모인 기부금은 약 1억8000만원으로 추산된다. 모금액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 가정이나 소외계층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송규영 대한적십자사 사회협력팀장은 “U+알뜰폰과 함께하는 기부요금제를 통해 기부문화 확산과 알뜰폰 활성화에 도움이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기부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진욱 LG유플러스 MVNO 사업담당은 “본인의 이름으로 기부하면서 소득공제까지 받을 수 있다는 점이 많은 고객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며 “앞으로도 U+알뜰폰은 특화된 가치를 제공해 지속적으로 고객의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민영 기자 bloom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