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연구팀 "빙하 녹는 속도 30년전보다 57% 빨라…지구온난화 탓"

최종수정 2021.01.26 14:24 기사입력 2021.01.26 14:2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지구온난화의 영향으로 빙하 녹는 속도가 30년 전보다 57%가량 빨라졌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5일(현지시간) 주요외신에 따르면 영국 리드대학 등이 참가한 연구팀은 유럽지구과학연맹(EGU) 저널인 '지구빙권'에 실은 논문에서 1994년부터 2017년 사이에 28조t의 빙하가 사라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28조t의 빙하는 100m 깊이로 영국전체 또는 미국 미시간주를 덮을 수 있는 정도의 양이다.


연구팀은 위성 자료와 장소측정, 컴퓨터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계산한 결과 1990년대는 연간 8000만t의 빙하가 사라졌지만, 최근에는 연간 1조2000만t의 빙하가 녹아내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육지 빙하가 녹으면서 전 세계 해수면을 3.5㎝ 높일 수 있는 양의 물이 바다로 흘러 들어갔으며 육지 빙하의 1%에 불과한 고산 빙하의 해빙량이 연간 전체 해빙량의 22%에 달할 정도로 심각했다.

북극의 바다 빙하도 여름철 기준 최저수준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북극의 바다 빙하는 위성으로 관측한 지난 40여년 가운데 두 번째로 적었다.


이번 연구의 주요 필자인 리드대학 빙하학자 토머스 슬레이터 교수는 "불과 30년 만에 이렇게 많은 빙하가 사라졌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라며 "빙하는 먼 곳에 있지만 모든 사람이 그 영향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