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플스토어 2호점 '애플 여의도' IFC몰에…연내 오픈(종합)

최종수정 2020.11.30 08:25 기사입력 2020.11.30 08:25

댓글쓰기

IFC몰 지하 1층에 '애플 여의도' 오픈
여의도점 상징하는 로고와 QR코드 공개
연내 오픈 유력…국내 점유율 확대 포석

IFC몰에 입점하는 애플스토어 여의도(사진제공=애플)

IFC몰에 입점하는 애플스토어 여의도(사진제공=애플)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국내 애플스토어 2호점이 여의도에 문을 연다. 애플이 아이폰12 출시 이후 한국 시장 공략을 확대하고 있다.


30일 애플은 홈페이지를 통해 '애플 여의도 곧 만나요'라는 공지글을 게시했다. 매장 위치는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10 IFC몰 지하 1층이다.

이날부터 애플은 입점예정인 IFC몰 매장에 가려져있던 천막을 걷어냈다. 애플스토어 여의도를 상징하는 로고와 스토어 페이지로 안내하는 QR코드가 찍힌 배경으로 교체했다. 애플스토어 여의도를 상징하는 로고는 서울의 주요 업무지구로 꼽히는 여의도의 높은 고층 건물들을 형상화했다.


애플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대한민국 두 번째 애플스토어가 활기찬 에너지가 넘치는 서울의 중심부에 곧 찾아온다"며 "애플 여의도는 아이디어와 창작열을 꽃피울 수 있는 모두의 공간으로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스토어 여의도점 오픈 일정은 구체적으로 공지되지 않으나 연내 오픈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은 올 여름부터 IFC몰에서 매장 오픈을 위한 작업들을 진행해왔다. IFC몰에 입점해있던 리셀러 매장인 프리스비가 8월 철수하면서 여의도 애플스토어 개장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제기된 바 있다.

국내 2번째 애플스토어가 IFC몰에 들어선다.(사진제공=애플)

국내 2번째 애플스토어가 IFC몰에 들어선다.(사진제공=애플)



애플이 국내 애플스토어를 확장하는 것은 국내 점유율을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애플 본사는 매장을 열기 전 도시의 규모나 비즈니스 계획 등을 고려해 수 년 간에 걸쳐 운영 계획을 준비한다.


특히 애플은 한국에서 5G 서비스가 가장 먼저 시작됐고 5G 인프라가 갖춰져있다는 점을 눈여겨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한국은 아이폰 2차 출시국으로 분류되었으나 아이폰12는 미국·일본·중국 등과 비교해 일주일 늦게 출시되는 등 평소보다 출시일정이 앞당겨졌다.


애플이 한국에서 애플스토어를 여는 것은 2018년 1월28일 이후 2년 10개 월만이다. 애플은 스토어 개장에 앞서 애플스토어 리더, 스페셜리스트, 비즈니스 프로 등 애플스토어에 근무할 직원들을 충원하고 있다. 명동 센터포인트 건물 내에도 애플스토어를 건립 중이며 내년 8월 완공 이후 오픈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스토어 2호점 '애플 여의도' IFC몰에…연내 오픈(종합)


애플이 지난 10월 말 아이폰12를 국내에 출시한 지 한 달 만에 이통사와 자급제 모델을 포함해 60만대 이상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서는 전작에 비해 판매량이 30% 이상 늘어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특히 젊은층의 애플 브랜드 선호도가 높고 이통사들도 젊은 층을 겨냥한 아이폰12 마케팅을 확대하고 있어 4분기 국내 점유율이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들어 애플이 국내 소비자들을 차별했다는 논란이 연이어 제기되면서 부정적인 여론도 퍼지고 있다. 1월까지 환불이 가능하도록 명시한 애플의 연말 프로모션 혜택이 국내에서는 적용되지 않았고, 최근 맥북 구형 기기 OS 업데이트 후 애플스토어를 방문했다가 수리를 거절당한 사례가 알려지면서 애플스토어의 대응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높은 상황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