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민 "윤석열이 자초한 일… 文, 추미애 신임할 것"

최종수정 2020.11.26 10:58 기사입력 2020.11.26 10:58

댓글쓰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진행된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영은 기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징계 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와 관련해 "윤 총장이 선택한 일, 자초한 일"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윤 총장의 마지막으로 문제가 된 행동은 대면 감찰을 거부한 것"이라며 "감찰을 받는 사람이 서면으로 받겠다, 대면으로 받겠다 결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감찰 동기나 단서에 대해 생각이 다를 수 있지만, 문제 제기하는 사람이 있으면 일단 법에 나온 대로 절차에 응해줘야 한다"며 "장관으로서 감찰을 거부하는 검찰총장을 놔두고 장관 할 수는 없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한, 문재인 대통령이 아무런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는 것과 관련해 "우리 사회가 너무 모든 문제를 정치화 시키고 또 대통령의 결단에 의존하는 이런 경향이 있다"며 "예를 들어 장관이 없으면 일리가 있는 이야기인데 대통령을 대신해서 검찰을 지휘하라고 법에 명시돼 있는 게 장관이다. 그 장관이 지휘하고 있는데 중간에 '장관 빠져, 내가 알아서 할게' 라는 건 법체계에 맞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최고위원은 "(윤 총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대통령이 반대였다면 장관에게 정무적 지휘를 했을 것"이라며 "최종적 사실관계의 옳고 그름을 대통령이 판단하시진 않겠지만 기본적으로 대통령은 장관의 절차 진행을 신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영은 인턴기자 youngeun92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