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구 동구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 칼부림 … 2명 사망·1명 경상

최종수정 2020.11.24 14:43 기사입력 2020.11.24 14:4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대구 동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직 임원이 직원 3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했다.


24일 대구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20분께 동구의 새마을금고 사무실에서 전 임원 A씨(60)가 미리 준비한 흉기로 직원 B씨(48)와 C씨(39·여) 등 3명을 찔렀다.

B씨는 현장에서 숨졌으며, C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됐지만 치료를 받던 중 결국 숨졌다. 나머지 직원 1명은 A씨가 흉기를 휘두르자 가벼운 상처를 입고 현장에서 대피했다. 사건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직원 4명만 있고, 손님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새마을금고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긴급체포됐다. 그는 범행 후 농약을 마셨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 재직 당시 직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새마을금고 관계자의 진술을 바탕으로 원한 관계에 의한 범행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영남취재본부 박동욱 기자 pdw120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