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집에서 대마 재배·흡연한 20대 모델 커플 등 검거

최종수정 2020.11.24 07:34 기사입력 2020.11.24 07:34

댓글쓰기

자택서 재배돼 압수된 대마/사진=연합뉴스

자택서 재배돼 압수된 대마/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기자] 자택에서 대마를 직접 재배해 피운 20대 모델 커플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모델 A(24·남) 씨와 B(28·여) 씨, 공범 3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연인 사이인 A 씨와 B 씨는 지난해부터 서울 소재의 자택에서 대마를 재배해 말린 뒤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들은 자택에서 동료 모델 등 지인 3명과 함께 대마를 흡연했으며, 단속을 대비해 집 바깥에 폐쇄회로(CC)TV를 설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외국 여행을 하면서 대마를 접했고 재배 방법 등은 인터넷으로 알게 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 등이 자택에 보관 중이던 대마 170g을 압수했다.


경찰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C(52·남·축산업) 씨도 불구속 입건했다.


C 씨는 경기 파주의 한 야산에서 대마를 재배해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C 씨의 집에서는 건조한 대마 4.1㎏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에서 C 씨는 "집 근처 야산에서 야생 대마를 가져와 피운 것"이라고 주장하며 재배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C 씨가 대마를 제 3자에게 판매하려고 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가연 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