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맛있는 집밥시대 연 '비비고'…균형 잡힌 건강간편식 개척 '더비비고'(종합)

최종수정 2020.11.12 08:35 기사입력 2020.11.12 08:35

댓글쓰기

‘건강’ 중심 차세대 HMR 더비비고 론칭…건강간편식 시장 개척
‘맛있는’ 한식에서 ‘건강한’ 한식 진화…향후 카테고리 지속 확대

맛있는 집밥시대 연 '비비고'…균형 잡힌 건강간편식 개척 '더비비고'(종합)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맛있는 한식 ‘가정간편식’에서 이제는 균형 잡힌 한식 ‘건강간편식’으로 진화합니다.” 국내 가정간편식(HMR) 시장을 개척하고 이끌고 있는 1위 식품기업 CJ제일제당 이 또 한번 HMR의 혁신과 진화를 주도한다. ‘맛있는 집밥시대’를 열었다면, 이제는 ‘건강한 집밥시대’를 이끌겠다는 전략이다. 진화의 주인공은 3년여 간 연구개발 끝에 확보한 식품 기술로 만든 신개념 한식 브랜드 ‘더비비고’다.


CJ제일제당 은 12일 그동안 축적해 온 차별화된 연구·개발(R&D) 경쟁력과 HMR 전문성을 토대로 ‘건강간편식(Healthy HMR)’ 전문 브랜드 ‘더비비고’를 론칭하고 국물요리 4종, 덮밥소스 4종, 죽 4종 등 신제품 12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집밥 수준의 맛 품질은 기본이고 ‘건강’과 ‘영양’까지 책임지는 신개념 한식 HMR로 ‘차세대(Next) HMR’ 시장 개척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건강간편식’은 건강에 대한 소비자 니즈와 국내외 HMR 트렌드를 반영해 CJ제일제당 이 새롭게 개념화한 HMR이다. ‘비비고’가 ‘제대로 만들어 맛있는 한식’으로서 집밥을 대체하며 HMR 시장 성장을 이끌고 있다면, ‘더비비고’는 ‘건강을 중심으로 설계된 균형 잡힌 한식’을 표방한다. 건강한 식생활 제안을 통해 ‘건강간편식’이라는 신시장을 창출, 주도하겠다는 계획이다.


CJ제일제당 은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 HMR 시장의 진화를 위해 국내외 HMR 트렌드와 소비자 니즈에 주목했다.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미국, 유럽 등 해외 선진국에서는 ‘헬스앤웰니스 레디밀(Health&Wellness Ready Meals)’ 시장이 약 10조원대 규모로 형성돼 있다. 맛, 양, 재료를 강조한 기존 가성비 중심의 HMR에서 진화해 고단백, 저지방, 저탄수화물, 글루텐프리 등 소비자의 다양한 식생활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세분화된 HMR 시장으로 자리잡고 있다.

맛있는 집밥시대 연 '비비고'…균형 잡힌 건강간편식 개척 '더비비고'(종합)


국내는 ‘맛’과 ‘편의성’을 강조한 HMR 트렌드 속에 탄수화물과 나트륨 과다섭취, 영양 불균형 등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건강한 한식 HMR에 대한 소비자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이른바 ‘건강간편식’ 시장은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실정이다. CJ제일제당 은 국내 대표 HMR 기업으로서 ‘건강간편식’이라는 새로운 시장을 일궈 HMR 산업의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는 밑그림을 그렸다. 이를 위해 3년여간의 시간을 투자, ‘더비비고’의 핵심 R&D 경쟁력으로 꼽히는 ‘저나트륨 기반 풍미보존 기술’과 ‘원물 전처리 최적화 기술’을 확보했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유사식품 대비 나트륨 함량을 25% 이상 낮추거나 짜지 않게 해 소비자 우려를 줄이면서도 건강한 원재료 본연의 맛과 향, 형태, 식감 등은 그대로 살리는 데 성공했다”면서 “짜지 않고 맛있는 제품을 구현한 것이 ‘더비비고’의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CJ제일제당 연구원과 영양전문가, 셰프의 공동 연구를 통해 식생활에서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인 단백질, 식이섬유 등은 더하고 과한 섭취가 우려되는 나트륨, 콜레스테롤 등은 줄여 영양의 균형감을 맞췄다. 수삼, 문어 등 건강식에 주로 사용하는 재료들도 풍성하게 넣어 원물감을 높였다. 주력 제품인 ‘도가니탕’은 콜라겐이 풍부한 도가니와 스지(소 힘줄과 그 주위 근육부위)를 듬뿍 넣었고, 고단백(1일 단백질 섭취 기준치의 20% 이상)이면서 콜레스테롤을 낮춰 깔끔하면서 맛있는 국물요리를 구현했다.

맛있는 집밥시대 연 '비비고'…균형 잡힌 건강간편식 개척 '더비비고'(종합)


CJ제일제당 은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더비비고’ 제품 카테고리와 종류를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시범판매 중인 백화점과 식품전문몰 ‘CJ더마켓’ 외에 유통 채널도 점차 넓혀나간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맛과 편의성뿐 아니라 건강까지 챙기는 ‘건강간편식 대표 브랜드로서 ‘더비비고’ 인지도 확대에 집중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개발 노력을 통해 HMR의 혁신과 진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HMR 시장 규모는 지난해 4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추산됐고, 오는 2022년에는 5조원을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레토르트 식품 위주로 편의성을 가장 강조한 제품 중심의 HMR 1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에서 냉동식품 위주의 냉동만두·냉장면·죽의 등장으로 HMR 2세대(2000년 초반~2013년)가 열렸다. 이후 냉동밥·컵밥·탕·국·찌개 등 한식 HMR이 대폭 늘어나 집밥 대체의 HMR 3세대(2013년~2014년)에서 건강·맛·편리성·영양 등을 모두 고려한 제품 HMR 4세대(2015년 이후)로 진화했다. 이제 HMR 5세대를 향하고 있으며 CJ제일제당 의 ‘더비비고’가 건강한 간편식으로 차세대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