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석헌 "라임 판매은행 연내 제재…금감원 직원 펀드의혹 크게 연루 안돼"

최종수정 2020.10.26 19:04 기사입력 2020.10.26 19:04

댓글쓰기

"가계대출 증가세 꺾여 다행"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출처=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김민영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6일 라임펀드 판매 은행들에 대한 제재 절차를 올해 안에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타트업 복합 지원공간 프론트원에서 은행연합회 주최로 열린 '금융감독원장 초청 은행장 간담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로부터 라임펀드 관련 은행장 등 제재 검토상황에 대한 질문을 받고 "(시기를) 정확히 말씀드리긴 어렵다"면서도 "가능하면 금년 내로 해보려고 한다"고 언급했다.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는 오는 29일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판매한 신한금융투자ㆍKB증권ㆍ대신증권 등 증권사 3곳에 대한 제재심을 개최한다.


이들 증권사 전ㆍ현직 최고경영자(CEO)들에게는 내부 통제 기준을 제대로 세우지 않고 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직무정지를 염두에 둔 중징계가 사전 통보됐다. 증권사들에 대한 제재 절차가 마무리되면 우리은행ㆍ하나은행 등 라임펀드 판매 은행들에 대한 제재 절차가 이어진다.


윤 원장은 이와 관련해 은행장 간담회에서 "은행권의 펀드 불완전판매 등으로 실추된 신뢰를 조속히 회복할 필요가 있다"면서 금융소비자 피해를 적극 구제할 것을 은행권에 주문했다.

"은행권, 소비자 펀드 피해 적극 구제해야"

윤 원장은 금감원 직원의 펀드 사태 연루 의혹에 대해선 "(금감원) 직원들이 직접적으로 크게 연루된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윤 원장은 지난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도 "퇴직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직접적인 업무연관이 없는 직원이 연루됐다든가 등은 지극히 간접적인 증거들"이라면서 "직접적으로 저희 직원들이 일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부정한 일을 했다는 증거는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실질적으로 이 문제에 큰 영향을 미친 건 사실 청와대 행정관으로 파견됐던 직원인데 다른 부분에 대해선 그렇게 크게 문제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달 들어 주요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증가세가 크게 꺾인 것과 관련해 윤 원장은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대출 관리를 위해 은행권에) 계속해서 협조를 구한다는 당부를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확대 등 추가 대출규제와 관련해 윤 원장은 "여러가지로 고민을 하고 이런저런 얘기를 놓고 논의하고 있다"면서 "결과가 어떻게 될 지는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헌 "라임 판매은행 연내 제재…금감원 직원 펀드의혹 크게 연루 안돼"

KB국민ㆍ신한ㆍ하나ㆍ우리ㆍ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의 이달 22일 현재 가계대출 잔액은 654조4936억원으로 9월 말(649조8909억원)보다 4조6027억원 늘었다. 아직 이달 영업일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증가폭이 지난달(6조5757억원) 대비 30%, 사상 최대폭으로 증가했던 8월(8조4098억원) 대비 45%나 줄어 감소세가 확연하다는 평가다.


금융당국의 주문에 따른 은행권의 우대금리ㆍ대출한도 축소, 아파트 거래 관련 대출수요의 감소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