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대왕 정신 새긴 '계량측정의 날' 50회 맞아…정부 포상

최종수정 2020.10.26 11:00 기사입력 2020.10.26 11:00

댓글쓰기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세종대왕 동상.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과학 진흥에 힘썼던 세종대왕이 500여년 전 10월26일 길이와 부피의 계량 체계를 확립한 것을 기념해 만든 '계량측정의 날'이 올해로 50회를 맞았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6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2020 계량측정의 날 기념' 정부 포상 전수식을 열었다. 기념식은 지난 1970년부터 개최됐다.

국표원은 계량측정 산업이 경제·산업발전에 미치는 중요성을 국민과 공유하기 위해 매년 10월26일을 기념일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1446년 10월26일 세종대왕은 길이의 원기인 '자', 부피의 원기인 '말'·'되'를 만들어 계량체계를 확립했다.


이번 전수식에선 김길식 교정기술원 전무에게 '동탑산업훈장'이, 서명수 유니트리 대표에게 '산업포장'을 각각 수여했다.

김 전무는 디스플레이 제작공정에 사용되는 UV Meter 교정시스템 개발 등에 기여했다.


서 대표는 산업 현장의 기초 측정기인 다이얼게이지와 신율계 기능을 하나의 측정기로 개발했다.


이외에도 유공단체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에 대통령 표창을, 대한항공에 국무총리 표창을 각각 수여했다. 총 27점의 포상이 수여됐다.


'평', '돈' 대신 '제곱미터(㎡)', '킬로그램(kg)' 등 바른 단위 사용을 장려하기 위해 개최한 어린이 포스터와 UCC 공모전, 계량측정 우수사례 공모전 수상자 39명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도 묵묵히 계량측정 산업 발전에 기여해 온 업계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원장은 "인공지능(AI) 로봇·자율주행차 등 유망 신산업에서도 측정기술은 강력한 경쟁력으로 이어지는 만큼 계량측정 기술개발에 지속적으로 힘 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