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별세]준법감시위 "삼성 준법문화 정착에 힘쓸 것"

최종수정 2020.10.25 13:53 기사입력 2020.10.25 13: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와 관련해 애도의 뜻을 전했다.


준법감시위는 26일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유족들 모두의 상심을 깊이 위로 드린다”고 밝혔다.

준법감시위는 이어 “삼성이 초일류 글로벌 기업으로 더 높이 비상(飛翔)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이건희 회장이 남긴 뜻이고, 동시에 고인의 영면 소식을 접한 많은 분들의 바람이 아닐까 짐작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삼성의 바람직한 준법문화 정착이 반드시 필요하고, 이는 이건희 회장이 남긴 과제라고도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앞으로도 주어진 소임을 계속해 나감으로써 고인의 유지가 진정으로 실현될 수 있도록 버팀목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준법감시위는 이 부회장이 파기환송심 재판부의 권유를 받아들여 올해 2월 신설한 삼성의 준법감시기구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은 25일 오전 3시59분께 항년 78세로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

[이건희 회장별세]준법감시위 "삼성 준법문화 정착에 힘쓸 것"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