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건희 회장 별세]이재용 등 상속세만 10조원 이상

최종수정 2020.10.25 12:12 기사입력 2020.10.25 12:12

댓글쓰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깃발이 바람헤 휘날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별세한 25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의 깃발이 바람헤 휘날리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별세한 후 재산을 물려받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상속인이 내야할 세금에도 관심이 쏠린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보유 주식 평가액은 23일 종가 기준으로 18조2251억원이다.

올해 6월 말 기준 이 회장은 ▲삼성전자 2억4927만3200주(지분율 4.18%) ▲삼성전자 우선주 61만9900주(0.08%) ▲삼성SDS 9701주(0.01%) ▲삼성물산 542만5733주(2.88%) ▲ 삼성생명 4151만9180주(20.76%) 등을 보유했다.


이 회장은 이들 4개 계열사의 최대주주이거나 최대주주의 특수관계인이다. 모두 상속세법상 최대주주 할증 대상이다.


따라서 이들 4개 계열사 지분 상속에 대한 상속세 총액은 평가액 18조2000억원에 20%를 할증한 다음 50% 세율을 곱한 후 자진 신고에 따른 공제 3%를 적용하면 10조6000억여원이다.

상속세 전문 세무사들은 주식 평가액의 60%, 나머지 재산의 50%를 상속세로 내게 될 것으로 추정했다.


상속세법령에 따르면 증여액이 30억원을 넘으면 최고세율 50%가 적용되고, 고인이 최대주주 또는 그 특수관계인이라면 평가액에 20% 할증이 붙는다.


이 회장은 현재 국내 상장사 주식 부호 1위다. 그는 수년간 병상에 누워 지내면서도 주식 부호 1위 자리를 지켰다.


주식 평가액은 사망 전후 2개월씩 총 4개월의 종가 평균을 기준으로 산출하므로 실제 세액은 달라질 수 있다.


부동산 등 다른 재산에 대한 세율은 50%가 적용된다.


상속인들은 상속세 총액 가운데 자신이 상속받은 비율만큼 납부하게 된다. 이 회장 상속인들의 상속세 신고·납부 기한은 내년 4월 말까지다.


구광모 LG그룹 회장도 고 구본무 회장에게 물려받은 재산에 대한 상속세 9215억원을 이 같은 방식으로 내고 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