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청래 "野 1인 시위, 정치 하수들 바보 같은 짓"

최종수정 2020.09.28 07:03 기사입력 2020.09.28 07:03

댓글쓰기

"대통령 존중 안하면서 찾아서 뭐하는가"
국민의힘, 28일 국회 본청서 대북 규탄 의원총회 개최 방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기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47) 씨가 실종된 후 북한군에 피격·사망한 사건과 관련, 청와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을 촉구하는 '1인 릴레이 시위'에 나선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를 두고 "정치 하수들이 바보 같은 짓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국민의힘을 겨냥해 "문 대통령을 진정한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인정하는가, 문 대통령을 진정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존중하는가"라며 "대통령으로 인정, 존중하지도 않으면서 찾아서 뭐하는가"라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리고 문 대통령이 어디 계신지 몰라서 어디 계시냐고 묻는가"라며 "바보같이 굴지 말고 면담 신청을 하라. 문 대통령이 만나자고 하면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뿌리치고 청와대 앞에 가서 대통령 어디 계시냐고 묻고 찾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니 당신들은 아니라는 것"이라며 "그만 좀 웃기고 우기라"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살해 만행 진상조사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한편 이날 국민의힘 의원들은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님, 지금 어디 계신건가요', '대한민국 대통령을 찾습니다'라고 적힌 패널을 들고 1인 릴레이 시위를 벌였다. 제21대 국회에서 국민의힘이 장외 투쟁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첫 주자로 나선 김성원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게 국가의 기본인데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 했느냐"라며 "더불어민주당이 긴급현안질의를 거부하는 것은 진실을 은폐, 묵살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는 이날 약 8시간에 걸쳐 진행됐다. 김 수석부대표를 시작으로 곽상도·전주혜·배현진·주호영 같은 당 의원이 패널을 이어받은 뒤 주호영 원내대표 순서로 마무리됐다.


이날 오후 3시께 현장을 방문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우리나라 공무원이 총격에 죽었는데 민주당에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했다고 마치 감격한 사람들처럼 행동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28일 국회 본청 계단에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 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개최, 국회 차원 대북 규탄결의안 채택 및 긴급현안질의 개최를 촉구할 방침이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